현대·기아, GM·벤츠·BMW와 '충전동맹'…美 3만곳에 충전소
By 9brxxxx Posted: 2023-07-26 15:44:22

7개 車회사, 조인트벤처 설립 계획 발표…테슬라와 경쟁 본격화
WSJ "투자금액 총 10억달러"…미 정부 보조금도 활용할 듯


(뉴욕·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강건택 임미나 특파원 = 현대차와 기아가 BMW, 제너럴모터스(GM), 혼다, 메르세데스-벤츠, 스텔란티스와 손잡고 미국에서 '충전 동맹'을 결성한다.
현대차와 기아, GM 등 이들 7개 메이저 자동차 제조사는 26일(현지시간) 공동 보도자료를 내고 북미 지역의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조인트벤처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필요할 때 충전할 수 있도록 시내와 고속도로에 최소 3만개의 고출력 충전소를 설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 충전소는 모든 전기차 고객이 이용할 수 있도록 기존의 미국 표준인 CCS와 테슬라의 충전 규격인 NACS 커넥터를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2024년 여름에 미국에서 첫 충전소를 개장하고, 이후에는 캐나다로 확대할 예정이다.
각 충전소에는 여러 대의 고출력 DC 충전기가 설치되며, 조인트벤처는 참여 회사들의 지속 가능성 전략에 따라 재생에너지로만 전력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가능한 곳에는 캐노피(지붕과 같은 덮개)를 설치하고 화장실과 음식 서비스, 소매점 등 편의시설을 충전소 단지 안이나 인근에 배치할 것"이라며 "일부 플래그십 충전소에는 추가 편의시설을 설치해 충전의 미래를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공동 충전 네트워크 구축 계획이 미 정부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한 보조금 프로그램(NEVI)의 요건을 충족해 공적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조인트벤처는 규제 당국의 승인을 거쳐 올해 안에 설립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이들은 구체적인 투자 금액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들 7개사가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조인트벤처에 최소 10억달러(약 1조2천750억원)를 투자한다고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 2017년 다수의 자동차 제조사가 유럽에서 공동 설립한 전기차 충전 회사 아이오니티를 모델로, 이번 합작 법인에 7개사가 똑같은 금액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WSJ는 전했다.
자동차 메이커들이 직접 충전 네트워크 구축에 나선 것은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입을 망설이는 가장 큰 이유가 충전소 부족이기 때문이다.
최근 GM과 메르세데스, 포드, 닛산, 리비안 등이 테슬라의 고속 충전소 '슈퍼차저' 2만2천여 곳을 부분 사용하기로 계약하는 등 '적과의 동침'을 선택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미 에너지부에 따르면 7월 현재 미국에 3만2천대의 공공 DC 고속 충전기가 있으며, 이를 230만대의 전기차가 이용하고 있어 충전기 1대당 차량 비율이 72대 수준이다.
또 미 국립재생에너지연구소(NREL)는 2030년까지 도로에서 운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3천만∼4천200만대의 플러그인(충전) 차량을 지원하려면 18만2천대의 DC 고속 충전기가 필요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번에 7개사가 자체 충전 네트워크를 구축하기로 한 것은 업계 1위인 테슬라와의 경쟁을 본격화한다는 의미도 갖는다.
미 에너지부에 따르면 10년 넘게 슈퍼차저 네트워크를 확장한 테슬라는 미국 전체 고속 충전소의 60%를 점유하고 있다.
합작법인 설립 계획과 별도로 메르세데스가 북미 3천 곳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고속 충전소 1만 개를 세우겠다는 계획을 올해 초 발표하는 등 개별적으로 충전망 확충에 나선 기업들도 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현대차의 이번 프로젝트 투자는 지속 가능한 교통수단의 접근성을 높이려는 현대차의 비전과 일치한다"며 "광범위한 고출력 충전 네트워크를 만드는 데 다른 주주들과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카를로스 타바레스 스텔란티스 최고경영자(CEO)는 "강력한 충전 네트워크는 모두가 동일한 조건에서 이용할 수 있어야 하고, 상생의 정신으로 함께 구축해야 한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우리의 집단 지성을 보여주는 획기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2024년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소비자 크레딧리포트 44%는 '오류 투성이'
Talk & Talk
101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브이로그나 영상 편집 경험이 있다면 적극 추천! 해외 서포터즈...
Part Time Jobs
98
IRS '프리파일' 2029년까지 연장 실시
Tax & Salary
369
'한국 전통예술의 진수' LA에서 선보인다
Travel & Food
340
미국도 자동차 재고 쌓이기 시작한다... 소비 침체 조짐?
Talk & Talk
364
이더리움 현물 ETF 승인…비트코인 이어 두 번째
Current Economy
287
비만치료제 인기…‘맞춤형 식품’ 등장
Travel & Food
366
단독주택 착공·자동차 생산 감소
Current Economy
326
호실적+주식분할+배당금 상향…‘천비디아’(엔비디아) 등극
Current Economy
301
‘콘서트티켓 독점 판매·가격 횡포’
Travel & Food
277
“금리인하 하긴 하나?”…월가·전문가들도 ‘헷갈려’
Current Economy
341
“끝났다”던 넷플릭스의 반등…게임·광고 시장으로 넓힌다
Talk & Talk
273
SKC, 연방정부로부터 반도체 보조금 7,500만달러 지원
Current Economy
278
“의회도서관, 한국 유산의 보고”
Travel & Food
301
메모리얼 연휴 떠난다… 대이동 시작
Travel & Food
72
마리화나, 미국서 이제 술 보다 흔해졌다
Talk & Talk
121
복수국적자, 6개월 체류·취업시 병역의무 주의
Talk & Talk
126
마켓 플라스틱봉지 2년 뒤 전면 금지
Talk & Talk
100
삼성 前임원이 제기한 특허소송...美법원은 삼성 손들어줬다
Talk & Talk
135
제한속도 넘어 과속하면 ‘경고’
Talk & Talk
118
“가주 등 서부지역서 코로나 재확산 가능성”
Live Updates (COVID-19, etc.)
123
신규 실업수당 청구 21만5천건으로 감소…노동시장 과열 지속
Job & Work Life
408
차량절도범에 총격 당한 피해자 소송…연방법원 “현대차 책임 없다” 판결
Talk & Talk
46
19세기 옛 모습 그대로… 대한제국공사관에 안내판
Travel & Food
45
디즈니 픽사, 전체 인력 14% 해고 착수
Job & Work Life
350
자산 4조달러 더 쌓은 가계… 인플레 부채질하나
Current Economy
34
조류인플루엔자 두번째 인체감염…미시간주 축산종사자
Live Updates (COVID-19, etc.)
263
뉴욕증시, 주식 결제주기 28일부터 하루 단축
Current Economy
297
연방정부 부채 급증 경고 ‘한 목소리’
Current Economy
246
라스베가스 미라지 호텔 폐업…“아듀 화산쇼”
Travel & Food
288
서민층 씀씀이 줄자… 소매·요식업체 인하 경쟁
Current Economy
296
재택근무로 온라인샤핑↑ 작년 3,750억달러 더 지출
Talk & Talk
219
매물 부족 ‘심각’… 가주 주택중간가 90만달러 첫 돌파
Talk & Talk
143
올해 대졸자… 불확실성 커진 취업시장 내몰려
Job & Work Life
479
“기름값 잡아라”…바이든, 비축 휘발유 100만 배럴 방출
Talk & Talk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