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가족 노려 거액송금 유도…갈수록 교묘해진 보이스피싱
By xkzxxxx Posted: 2023-07-25 10:49:41

 

미국 한인 인적사항 상세 파악
한국 가족에게 전화해 협박해

 

 

#. 한국에 거주하는 기러기 아빠 이모씨, 최근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고 거액을 잃었다. 이씨는 “전화를 건 사람이 미국에 있는 아내와 아이를 납치했다며 돈을 요구했다. 가족의 개인정보도 굉장히 구체적이었고, 전화기 너머 비명도 계속 들렸다. 돈을 입금할 때까지 통화를 계속해 신고도 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씨는 신종 보이스피싱 피해자란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 한국에서 거주하는 여성 김모씨는 최근 LA총영사관 발신 국제전화를 받았다. LA총영사관 측은 김씨와 카카오톡 등으로 연락을 주고받는 미국 거주 남성 A씨가 ‘로맨스 스캠’ 사기범이라고 알렸다. 김씨는 이미 한 번도 만나지 않은 A씨에게 1000만 원을 국제송금한 상태. 하지만 김씨는 “그 남자는 선량한 사람으로 거짓말했을 리가 없다. 우리는 온라인으로 사랑을 키웠다”며 믿지 않았다.
 
해외로 이주한 한인과 한국에 남은 가족을 노린 보이스피싱이 갈수록 교묘해져 주의가 요구된다. 미국에 거주하는 한인 등 일부는 소셜미디어 등 온라인으로 한국의 이성에게 접근해 환심을 산 뒤 거액 송금을 요구하는 일명 ‘로맨스 스캠’에 한창이다.
 
최근 LA총영사관에 접수된 보이스피싱 피해사례 중 대표적인 유형은 한국의 가족에게 전화를 걸어 미국에 사는 가족이 위험에 처했다며 거액을 요구하는 사례다.  

 

우선 사기범은 미국에 사는 자녀나 배우자 등 가족을 납치·감금했다며 잔뜩 겁을 준다. 범행 대상이 보이스피싱에 넘어오는 순간 사실확인 또는 법집행기관 신고 등의 기회를 차단한다. 사기범이 한국과 미국 장거리 제약과 시차를 이용해 최대한 빠르게 거액송금을 유도하는 수법이다.
 
특히 최근 보이스피싱은 범행 대상 가족의 미국 거주지역, 유학 및 직장 정보, 가족관계 등을 구체적으로 파악해 피해자가 의심할 틈을 주지 않는다고 한다. 사기범들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에 올린 한인 이용자의 일상정보도 수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역만리 떨어져 지내는 가족의 구체적인 인적사항과 최근 동향을 최대한 이용하는 속임수를 쓰는 셈이다.
 
LA총영사관 강경한 경찰영사는 “최근 보이스피싱 사기범은 미국에 사는 한인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를 속속들이 알고선 한국 가족을 대상으로 범행에 나선다”며 “한 번 전화가 연결되면 안부 확인 전화, 신고를 할 수 없도록 계속 시간을 끈다. 한국의 가족이 의심스러운 전화를 받으면 성급하게 송금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소셜미디어로 범행 대상에게 접근해 친분을 쌓은 뒤 거액 송금을 요구하는 로맨스 스캠, 나체 화상통화 유도 후 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해 금품을 요구하는 사기도 조심해야 한다.
 
법집행기관은 가족 납치나 사고 등을 이유로 송금을 요구하는 전화는 사기 가능성을 의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화통화를 계속 유도하며 송금을 독촉하면 보이스피싱일 가능성이 높다.  
 
한국 경찰청(112), LA경찰국(LAPD, 213-486-6630), 연방통상위원회(FTC, 310-824-4300)는 보이스피싱 신고를 받고 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JobKoreaUSA 한국 & 미국 기자단 모집
06/28/2024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독립기념일 연휴 벌써 떠난다
Travel & Food
270
독립기념일 앞두고 불법 폭죽 급증… 당국 ‘비상’
Talk & Talk
255
LA-SF 3시간… 가주 고속철 탄력
Travel & Food
273
아마존, 데이터센터 1,000억달러 투자
Talk & Talk
455
유럽서 러시아 공백 메워…에너지 패권 잡은 미국
Current Economy
241
전세계 사치품 가장 비싼 도시는 어디
Talk & Talk
95
‘킹달러’ 지속…하반기도 고환율 전망
Current Economy
73
세계 각국, ‘이미’ 금리인하 대세 진단
Current Economy
58
AI 유발 노동혼란·불평등 증가 ‘심각한 우려’
Job & Work Life
694
전기차 시장서 테슬라 점유율 ‘뚝’
Talk & Talk
95
노동시장 냉각…하반기 증시 악재로 작용하나
Job & Work Life
652
가주 고용시장 ‘먹구름’… 일자리 둔화·실업자 증가
Job & Work Life
448
실업수당 카드 받아보니 잔고가 '0달러'
Tax & Salary
475
트럼프의 족쇄 푼 대법 결정 논란… “정적암살 명령해도 면책?”
Talk & Talk
217
개솔린세 또 올랐다… 7년만에 두 배로
Talk & Talk
359
자기 차 안 쓰면 1천달러 돈 준다
Talk & Talk
238
월그린스, 매장 대거 축소 2,000여 곳 폐쇄 계획
Talk & Talk
189
한국어 911 요원 충원 ‘시급’
Talk & Talk
512
한국인 IQ 평균 ‘110’… 세계 5위
Talk & Talk
445
150만달러 규모 실업수당 사기 적발
Talk & Talk
496
‘여유로운’ 케네디·‘땀 흘린’ 닉슨…‘시계 확인’ 부시도
Talk & Talk
455
2000년 이후 최고 수익률 재테크는?…‘이것’
Current Economy
510
‘킹달러’에 아시아 통화가치 최저
Current Economy
199
1분기 미 성장률 1.4%, 2022년 이후 가장 저조
Current Economy
204
마릴린 먼로 집, 115억에 산 새주인… 철거하려다 물거품 됐다, 왜?
Talk & Talk
198
박빙승부 바이든·트럼프, 4년만의 토론 재대결…90분간 대격돌
Talk & Talk
320
2주이상 실업수당 청구 2년7개월만에 최고…노동시장 완화?
Job & Work Life
862
'1달러=160엔' 38년만에 최저…수퍼달러·수퍼엔저에 원화 비상
Current Economy
536
美 고물가 장기화에…연봉 2억원 넘어도 “6개월 뒤 생계 걱정”
Current Economy
501
독립기념일 전국서 7000만명 떠난다
Travel & Food
284
LA 교통혼잡 3위… 연 89시간 허비
Talk & Talk
276
스타트업, 실리콘 밸리로 이전해야 성공?
Talk & Talk
218
‘美상장’ 네이버웹툰 청약흥행…희망범위 상단서 공모가 결정
Talk & Talk
105
맥도널드, 여름 프로모션 개시
Travel & Food
127
가격·금리·재고… 주택시장 ‘3중고’
Current Economy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