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가족 노려 거액송금 유도…갈수록 교묘해진 보이스피싱
By xkzxxxx Posted: 2023-07-25 10:49:41

 

미국 한인 인적사항 상세 파악
한국 가족에게 전화해 협박해

 

 

#. 한국에 거주하는 기러기 아빠 이모씨, 최근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고 거액을 잃었다. 이씨는 “전화를 건 사람이 미국에 있는 아내와 아이를 납치했다며 돈을 요구했다. 가족의 개인정보도 굉장히 구체적이었고, 전화기 너머 비명도 계속 들렸다. 돈을 입금할 때까지 통화를 계속해 신고도 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씨는 신종 보이스피싱 피해자란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 한국에서 거주하는 여성 김모씨는 최근 LA총영사관 발신 국제전화를 받았다. LA총영사관 측은 김씨와 카카오톡 등으로 연락을 주고받는 미국 거주 남성 A씨가 ‘로맨스 스캠’ 사기범이라고 알렸다. 김씨는 이미 한 번도 만나지 않은 A씨에게 1000만 원을 국제송금한 상태. 하지만 김씨는 “그 남자는 선량한 사람으로 거짓말했을 리가 없다. 우리는 온라인으로 사랑을 키웠다”며 믿지 않았다.
 
해외로 이주한 한인과 한국에 남은 가족을 노린 보이스피싱이 갈수록 교묘해져 주의가 요구된다. 미국에 거주하는 한인 등 일부는 소셜미디어 등 온라인으로 한국의 이성에게 접근해 환심을 산 뒤 거액 송금을 요구하는 일명 ‘로맨스 스캠’에 한창이다.
 
최근 LA총영사관에 접수된 보이스피싱 피해사례 중 대표적인 유형은 한국의 가족에게 전화를 걸어 미국에 사는 가족이 위험에 처했다며 거액을 요구하는 사례다.  

 

우선 사기범은 미국에 사는 자녀나 배우자 등 가족을 납치·감금했다며 잔뜩 겁을 준다. 범행 대상이 보이스피싱에 넘어오는 순간 사실확인 또는 법집행기관 신고 등의 기회를 차단한다. 사기범이 한국과 미국 장거리 제약과 시차를 이용해 최대한 빠르게 거액송금을 유도하는 수법이다.
 
특히 최근 보이스피싱은 범행 대상 가족의 미국 거주지역, 유학 및 직장 정보, 가족관계 등을 구체적으로 파악해 피해자가 의심할 틈을 주지 않는다고 한다. 사기범들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에 올린 한인 이용자의 일상정보도 수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역만리 떨어져 지내는 가족의 구체적인 인적사항과 최근 동향을 최대한 이용하는 속임수를 쓰는 셈이다.
 
LA총영사관 강경한 경찰영사는 “최근 보이스피싱 사기범은 미국에 사는 한인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를 속속들이 알고선 한국 가족을 대상으로 범행에 나선다”며 “한 번 전화가 연결되면 안부 확인 전화, 신고를 할 수 없도록 계속 시간을 끈다. 한국의 가족이 의심스러운 전화를 받으면 성급하게 송금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소셜미디어로 범행 대상에게 접근해 친분을 쌓은 뒤 거액 송금을 요구하는 로맨스 스캠, 나체 화상통화 유도 후 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해 금품을 요구하는 사기도 조심해야 한다.
 
법집행기관은 가족 납치나 사고 등을 이유로 송금을 요구하는 전화는 사기 가능성을 의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화통화를 계속 유도하며 송금을 독촉하면 보이스피싱일 가능성이 높다.  
 
한국 경찰청(112), LA경찰국(LAPD, 213-486-6630), 연방통상위원회(FTC, 310-824-4300)는 보이스피싱 신고를 받고 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JobKoreaUSA 한국 & 미국 기자단 모집
06/28/2024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최저임금 인상 = 고용 감소?…‘보이지 않는 손’은 단순하지 않다
Current Economy
492
실리콘 밸리에 ‘중국 스파이’ 주의보 ‘비상’
Talk & Talk
358
CPU서 GPU로 전환… “엔비디아 칩셋 대체불가”
Talk & Talk
134
반가운 개스값 하락… 3달러대 주유소도
Talk & Talk
65
"다른 차원 향하는 포털?"… 美사막에 또 등장한 '금속기둥' 정체
Travel & Food
199
하루 커피 3잔 의외의 효과...간질환 오해와 진실 7가지
Travel & Food
688
레인빅토리호에 '한국전쟁관' 만든다
Travel & Food
227
"공휴일에 일해도 1.5배 오버타임 못받는다"
Tax & Salary
523
코로나 방심 못한다… 감염 속출
Live Updates (COVID-19, etc.)
164
세계 외환보유고 달러 비중 ‘뚝’
Current Economy
171
포브스 ‘글로벌 2000’ 한국 기업은?
Talk & Talk
98
5월 소매판매 전월비 0.1%↑… 시장기대 밑돌아
Current Economy
170
주택 임대료 다시 ‘들썩’… 서민층 ‘고통’
Talk & Talk
472
글로벌 자동차 판매…중국이 미국 제쳐
Talk & Talk
109
동북부·중북부 이번 주까지 찜통더위… “6월 폭염 이례적”
Talk & Talk
120
다카(DACA) 이후 최대 규모 불체자 구제 시행
Talk & Talk
69
삼성전자 515명, 엔비디아 갔다
Job & Work Life
540
AI 인재 1명 잡으려... MS, 회사 통째로 샀다
Job & Work Life
982
5월 소매판매 전월대비 0.1%↑…시장기대 밑돌아
Current Economy
231
올 여름 10대 고용… 직종·급여 증가
Job & Work Life
497
“한끼 10달러도 비싸다”… 가격인하 경쟁
Travel & Food
360
미국, 전 세계 대외투자 ‘블랙홀’ 부상
Current Economy
229
세계 각국 정부…인공지능 투자 경쟁적 확대
Talk & Talk
206
폭염에 물가·공급망 직격탄…‘히트플레이션’(열+인플레이션)덮친다
Talk & Talk
219
배 56척에 선수 싣고 센강 퍼레이드...파리 올림픽 개회식 리허설 보니
Talk & Talk
208
초봉 5억 주는 빅테크로... AI 고급 인재 40%가 한국 떠난다
Job & Work Life
732
캘리포니아 차량번호판 넘버 확 바뀐다
Talk & Talk
107
“미국 성인 20% ‘롱코비드’ 경험…女·심혈관질환자 회복 더뎌”
Live Updates (COVID-19, etc.)
187
폭염부터 눈까지…미국에 이번주 ‘역대급 기상변덕’ 닥친다
Talk & Talk
182
숨은 수수료 ‘꼼짝마’… 내달부터 가주서 ‘부과 금지’
Talk & Talk
85
올해 한·미 항공승객 213만명 ‘역대 최다’
Travel & Food
372
애플 상대 집단 소송…여성 직원 급여 차별
Job & Work Life
560
계층 소비격차…엇갈리는 경제지표
Current Economy
129
“뉴욕증시 하반기도 강세”… 투자자 수익창출 ‘기회’
Current Economy
281
기아 미국법인, 1억불짜리 소송 당했다
Talk & Talk
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