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가족 노려 거액송금 유도…갈수록 교묘해진 보이스피싱
By xkzxxxx Posted: 2023-07-25 10:49:41

 

미국 한인 인적사항 상세 파악
한국 가족에게 전화해 협박해

 

 

#. 한국에 거주하는 기러기 아빠 이모씨, 최근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고 거액을 잃었다. 이씨는 “전화를 건 사람이 미국에 있는 아내와 아이를 납치했다며 돈을 요구했다. 가족의 개인정보도 굉장히 구체적이었고, 전화기 너머 비명도 계속 들렸다. 돈을 입금할 때까지 통화를 계속해 신고도 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씨는 신종 보이스피싱 피해자란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 한국에서 거주하는 여성 김모씨는 최근 LA총영사관 발신 국제전화를 받았다. LA총영사관 측은 김씨와 카카오톡 등으로 연락을 주고받는 미국 거주 남성 A씨가 ‘로맨스 스캠’ 사기범이라고 알렸다. 김씨는 이미 한 번도 만나지 않은 A씨에게 1000만 원을 국제송금한 상태. 하지만 김씨는 “그 남자는 선량한 사람으로 거짓말했을 리가 없다. 우리는 온라인으로 사랑을 키웠다”며 믿지 않았다.
 
해외로 이주한 한인과 한국에 남은 가족을 노린 보이스피싱이 갈수록 교묘해져 주의가 요구된다. 미국에 거주하는 한인 등 일부는 소셜미디어 등 온라인으로 한국의 이성에게 접근해 환심을 산 뒤 거액 송금을 요구하는 일명 ‘로맨스 스캠’에 한창이다.
 
최근 LA총영사관에 접수된 보이스피싱 피해사례 중 대표적인 유형은 한국의 가족에게 전화를 걸어 미국에 사는 가족이 위험에 처했다며 거액을 요구하는 사례다.  

 

우선 사기범은 미국에 사는 자녀나 배우자 등 가족을 납치·감금했다며 잔뜩 겁을 준다. 범행 대상이 보이스피싱에 넘어오는 순간 사실확인 또는 법집행기관 신고 등의 기회를 차단한다. 사기범이 한국과 미국 장거리 제약과 시차를 이용해 최대한 빠르게 거액송금을 유도하는 수법이다.
 
특히 최근 보이스피싱은 범행 대상 가족의 미국 거주지역, 유학 및 직장 정보, 가족관계 등을 구체적으로 파악해 피해자가 의심할 틈을 주지 않는다고 한다. 사기범들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에 올린 한인 이용자의 일상정보도 수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역만리 떨어져 지내는 가족의 구체적인 인적사항과 최근 동향을 최대한 이용하는 속임수를 쓰는 셈이다.
 
LA총영사관 강경한 경찰영사는 “최근 보이스피싱 사기범은 미국에 사는 한인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를 속속들이 알고선 한국 가족을 대상으로 범행에 나선다”며 “한 번 전화가 연결되면 안부 확인 전화, 신고를 할 수 없도록 계속 시간을 끈다. 한국의 가족이 의심스러운 전화를 받으면 성급하게 송금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소셜미디어로 범행 대상에게 접근해 친분을 쌓은 뒤 거액 송금을 요구하는 로맨스 스캠, 나체 화상통화 유도 후 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해 금품을 요구하는 사기도 조심해야 한다.
 
법집행기관은 가족 납치나 사고 등을 이유로 송금을 요구하는 전화는 사기 가능성을 의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화통화를 계속 유도하며 송금을 독촉하면 보이스피싱일 가능성이 높다.  
 
한국 경찰청(112), LA경찰국(LAPD, 213-486-6630), 연방통상위원회(FTC, 310-824-4300)는 보이스피싱 신고를 받고 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JobKoreaUSA 한국 & 미국 기자단 모집
06/28/2024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코웨이 본사, 국제인권단체 문제 제기에 답변 안해
Job & Work Life
703
‘좀도둑도 중범으로’… 처벌강화
Talk & Talk
449
지난해 신규 백만장자 60만명 탄생
Talk & Talk
569
“가격·성능 같아도 개스차 더 좋아”
Talk & Talk
424
5월 도매물가 ‘깜짝 하락’ 인플레 상승 압력 둔화
Current Economy
408
애플 브랜드가치 1조달러…3년 연속 1위
Talk & Talk
65
실업수당 청구, 10개월 만에 최고
Job & Work Life
520
5월 영세기업 경기 낙관…‘연중 최고’
Current Economy
209
파나마운하 10월 정상화…물류 병목현상 완화 기대
Current Economy
209
‘돌다리도 두드리자’… 실수 반복 않으려 신중 모드
Current Economy
84
‘세계경제 엔진’… 성장률 선진국 1위
Current Economy
266
FDA 자문위, 일라이릴리 알츠하이머 치료제로 지지
Talk & Talk
303
정크 수수료 철퇴‥ 디파짓 렌트비 한 달치로 제한
Talk & Talk
295
“인 앤 아웃 마저도”…가격 인상
Travel & Food
348
“한국 포화”…가구·리빙기업 미 시장 ‘진격’
Talk & Talk
254
카드번호 입력없이 결제…토큰화 방식 전세계 확산
Talk & Talk
352
5월 소비자 물가 상승률 3.3%로 둔화
Current Economy
371
“금리인하 올해 한 번”… 첫 인하 9월 이후 ‘무게’
Current Economy
296
실업률 증가에… 5월 채용 ‘27만명’ vs ‘6만명’
Job & Work Life
599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 신청하세요”
Talk & Talk
203
“신라면 파는 H마트, 틈새사업서 이젠 문화현상으로”
Talk & Talk
415
미국인들 “고물가 장기화될 것”
Current Economy
163
또 물류대란?… 동부항만 노조도 파업하나
Job & Work Life
561
주택 유지비용 ‘천정부지’… 가주서 팬데믹 후 32%↑
Talk & Talk
371
애플, 17년 고집 버렸다… 아이폰 '통화 녹음' 공식 도입
Talk & Talk
348
불체 신분 시민권자 배우자 ‘구제’
Talk & Talk
391
패션부터 통신·보험까지… AI 자동화 시대 성큼
Talk & Talk
117
“물가상승 너무 싫어!”… 정신적 스트레스!
Current Economy
107
주택·주식시장 상승…투자소득 역대 최대
Current Economy
118
원/달러 환율 10.7원↑ 달러 강세에 1,376원
Current Economy
309
‘고금리 금융시장’ 순항… 경제위기 없는 이유
Current Economy
209
5월 고용추세지수 111.44로 직전월보다 반등
Job & Work Life
280
한국 지상사 가주 432개사 진출… 국가별 순위 11위
Current Economy
72
“단골도 등 돌렸다”…스타벅스 ‘좋은 시절’ 끝났나
Travel & Food
454
애플, 아이폰 등의 OS에 AI기능 도입… ‘시리’에 챗GPT 심는다
Talk & Talk
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