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가족 노려 거액송금 유도…갈수록 교묘해진 보이스피싱
By xkzxxxx Posted: 2023-07-25 10:49:41

 

미국 한인 인적사항 상세 파악
한국 가족에게 전화해 협박해

 

 

#. 한국에 거주하는 기러기 아빠 이모씨, 최근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고 거액을 잃었다. 이씨는 “전화를 건 사람이 미국에 있는 아내와 아이를 납치했다며 돈을 요구했다. 가족의 개인정보도 굉장히 구체적이었고, 전화기 너머 비명도 계속 들렸다. 돈을 입금할 때까지 통화를 계속해 신고도 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씨는 신종 보이스피싱 피해자란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 한국에서 거주하는 여성 김모씨는 최근 LA총영사관 발신 국제전화를 받았다. LA총영사관 측은 김씨와 카카오톡 등으로 연락을 주고받는 미국 거주 남성 A씨가 ‘로맨스 스캠’ 사기범이라고 알렸다. 김씨는 이미 한 번도 만나지 않은 A씨에게 1000만 원을 국제송금한 상태. 하지만 김씨는 “그 남자는 선량한 사람으로 거짓말했을 리가 없다. 우리는 온라인으로 사랑을 키웠다”며 믿지 않았다.
 
해외로 이주한 한인과 한국에 남은 가족을 노린 보이스피싱이 갈수록 교묘해져 주의가 요구된다. 미국에 거주하는 한인 등 일부는 소셜미디어 등 온라인으로 한국의 이성에게 접근해 환심을 산 뒤 거액 송금을 요구하는 일명 ‘로맨스 스캠’에 한창이다.
 
최근 LA총영사관에 접수된 보이스피싱 피해사례 중 대표적인 유형은 한국의 가족에게 전화를 걸어 미국에 사는 가족이 위험에 처했다며 거액을 요구하는 사례다.  

 

우선 사기범은 미국에 사는 자녀나 배우자 등 가족을 납치·감금했다며 잔뜩 겁을 준다. 범행 대상이 보이스피싱에 넘어오는 순간 사실확인 또는 법집행기관 신고 등의 기회를 차단한다. 사기범이 한국과 미국 장거리 제약과 시차를 이용해 최대한 빠르게 거액송금을 유도하는 수법이다.
 
특히 최근 보이스피싱은 범행 대상 가족의 미국 거주지역, 유학 및 직장 정보, 가족관계 등을 구체적으로 파악해 피해자가 의심할 틈을 주지 않는다고 한다. 사기범들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에 올린 한인 이용자의 일상정보도 수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역만리 떨어져 지내는 가족의 구체적인 인적사항과 최근 동향을 최대한 이용하는 속임수를 쓰는 셈이다.
 
LA총영사관 강경한 경찰영사는 “최근 보이스피싱 사기범은 미국에 사는 한인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를 속속들이 알고선 한국 가족을 대상으로 범행에 나선다”며 “한 번 전화가 연결되면 안부 확인 전화, 신고를 할 수 없도록 계속 시간을 끈다. 한국의 가족이 의심스러운 전화를 받으면 성급하게 송금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소셜미디어로 범행 대상에게 접근해 친분을 쌓은 뒤 거액 송금을 요구하는 로맨스 스캠, 나체 화상통화 유도 후 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해 금품을 요구하는 사기도 조심해야 한다.
 
법집행기관은 가족 납치나 사고 등을 이유로 송금을 요구하는 전화는 사기 가능성을 의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화통화를 계속 유도하며 송금을 독촉하면 보이스피싱일 가능성이 높다.  
 
한국 경찰청(112), LA경찰국(LAPD, 213-486-6630), 연방통상위원회(FTC, 310-824-4300)는 보이스피싱 신고를 받고 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JobKoreaUSA 한국 & 미국 기자단 모집
06/28/2024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LG엔솔·GM 美 배터리 합작사 노사, 임금 30% 인상 잠정 합의
Tax & Salary
682
티웨이, 아시아나항공 유럽 노선 인수 확정
Travel & Food
484
“연준, 올해 0∼2차례 금리 인하에 그칠 것”
Current Economy
428
5월 고용증가, 27만2,000명 강한 반등
Job & Work Life
493
한국 여행플랫폼 ‘야놀자’ 뉴욕증시 상장
Current Economy
405
테슬라 중고차 가격 작년보다 29% 급락
Talk & Talk
140
책 판매망, 갈수록 줄어…코스코, 상시판매 중단
Talk & Talk
289
지구에 무사 귀환한 머스크의 '스타십', 우주관광 시대 남은 과제는
Travel & Food
554
인도네시아, 8월 수도 옮긴다… 정글 한복판 '누산타라' 선택한 이유
Talk & Talk
522
[올림피디아] 메달 중앙에 박힌 건 '에펠탑 조각'
Talk & Talk
470
‘뜨거운 고용시장’에 씨티·JP모건 ‘7월 금리인하 전망’ 포기
Current Economy
471
5월 고용증가 27만2천명으로 반등…금리인하 기대 후퇴
Job & Work Life
710
코로나19 끝나도 재택근무 일반화… 오피스 시장 손실 커진다
Talk & Talk
576
‘AI시대 석유’ 구리 확보전…일 “자원탐사 출자 확대”
Current Economy
318
모기지 금리, 7%대 돌파 상승세
Current Economy
447
신규 실업수당 청구 8,000건 급증
Job & Work Life
678
“직원, CEO 연봉 받으려면 200년”
Tax & Salary
474
‘상장은 미국서’…외국기업 기업공개 비중 39%
Current Economy
300
한국서 뜨는‘알·테·쉬’ 미국선 적자 난 이유?
Talk & Talk
570
“경제가 더 이상 못 기다려”… 연준, 금리인하 ‘성큼’
Current Economy
328
900만불 PPP사기 한인 재산몰수 피소
Talk & Talk
792
식당 ‘루비오’, 가주 48개 매장 폐쇄
Travel & Food
778
와인산업 위기… 생산ㆍ소비도 줄어
Travel & Food
480
“부자들도 할인 찾아”… 고물가 경제에 ‘가격 민감’
Current Economy
538
4월 구인건수 806만건… 전월대비 30만건 감소
Job & Work Life
658
주택·차 보험료 급등?.… 업계 ‘요율 자율권’ 부여
Talk & Talk
749
LG의 배터리 전진기지 된 美 테네시...'얼티엄셀즈' 공장 가 보니
Current Economy
567
한인 첫 연방상원의원 나오나
Talk & Talk
592
유리천장 깨고 대권… 마초사회서 ‘첫여성’ 기록제조기
Talk & Talk
559
올해 비행기 승객 50억명, 사상 최대
Travel & Food
523
“미, 10월까지 아시아나 합병 승인할 것”
Travel & Food
586
“임금 안 오르고 현금 바닥… 소비활력 잃어간다”
Current Economy
602
“어디 일할 간호사 없나요”
Job & Work Life
1667
한인 절반 ‘중산층’… 소득격차는 커
Talk & Talk
573
소비지출 물가 2.7%↑ 연준 선호 지표 ‘둔화’
Current Economy
6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