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현대·기아, GM·벤츠·BMW와 '충전동맹'…美 3만곳에 충전소
By 9brxxxx Posted: 2023-07-26 15:44:22

7개 車회사, 조인트벤처 설립 계획 발표…테슬라와 경쟁 본격화
WSJ "투자금액 총 10억달러"…미 정부 보조금도 활용할 듯


(뉴욕·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강건택 임미나 특파원 = 현대차와 기아가 BMW, 제너럴모터스(GM), 혼다, 메르세데스-벤츠, 스텔란티스와 손잡고 미국에서 '충전 동맹'을 결성한다.
현대차와 기아, GM 등 이들 7개 메이저 자동차 제조사는 26일(현지시간) 공동 보도자료를 내고 북미 지역의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조인트벤처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필요할 때 충전할 수 있도록 시내와 고속도로에 최소 3만개의 고출력 충전소를 설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 충전소는 모든 전기차 고객이 이용할 수 있도록 기존의 미국 표준인 CCS와 테슬라의 충전 규격인 NACS 커넥터를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2024년 여름에 미국에서 첫 충전소를 개장하고, 이후에는 캐나다로 확대할 예정이다.
각 충전소에는 여러 대의 고출력 DC 충전기가 설치되며, 조인트벤처는 참여 회사들의 지속 가능성 전략에 따라 재생에너지로만 전력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가능한 곳에는 캐노피(지붕과 같은 덮개)를 설치하고 화장실과 음식 서비스, 소매점 등 편의시설을 충전소 단지 안이나 인근에 배치할 것"이라며 "일부 플래그십 충전소에는 추가 편의시설을 설치해 충전의 미래를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공동 충전 네트워크 구축 계획이 미 정부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한 보조금 프로그램(NEVI)의 요건을 충족해 공적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조인트벤처는 규제 당국의 승인을 거쳐 올해 안에 설립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이들은 구체적인 투자 금액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들 7개사가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조인트벤처에 최소 10억달러(약 1조2천750억원)를 투자한다고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 2017년 다수의 자동차 제조사가 유럽에서 공동 설립한 전기차 충전 회사 아이오니티를 모델로, 이번 합작 법인에 7개사가 똑같은 금액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WSJ는 전했다.
자동차 메이커들이 직접 충전 네트워크 구축에 나선 것은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입을 망설이는 가장 큰 이유가 충전소 부족이기 때문이다.
최근 GM과 메르세데스, 포드, 닛산, 리비안 등이 테슬라의 고속 충전소 '슈퍼차저' 2만2천여 곳을 부분 사용하기로 계약하는 등 '적과의 동침'을 선택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미 에너지부에 따르면 7월 현재 미국에 3만2천대의 공공 DC 고속 충전기가 있으며, 이를 230만대의 전기차가 이용하고 있어 충전기 1대당 차량 비율이 72대 수준이다.
또 미 국립재생에너지연구소(NREL)는 2030년까지 도로에서 운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3천만∼4천200만대의 플러그인(충전) 차량을 지원하려면 18만2천대의 DC 고속 충전기가 필요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번에 7개사가 자체 충전 네트워크를 구축하기로 한 것은 업계 1위인 테슬라와의 경쟁을 본격화한다는 의미도 갖는다.
미 에너지부에 따르면 10년 넘게 슈퍼차저 네트워크를 확장한 테슬라는 미국 전체 고속 충전소의 60%를 점유하고 있다.
합작법인 설립 계획과 별도로 메르세데스가 북미 3천 곳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고속 충전소 1만 개를 세우겠다는 계획을 올해 초 발표하는 등 개별적으로 충전망 확충에 나선 기업들도 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현대차의 이번 프로젝트 투자는 지속 가능한 교통수단의 접근성을 높이려는 현대차의 비전과 일치한다"며 "광범위한 고출력 충전 네트워크를 만드는 데 다른 주주들과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카를로스 타바레스 스텔란티스 최고경영자(CEO)는 "강력한 충전 네트워크는 모두가 동일한 조건에서 이용할 수 있어야 하고, 상생의 정신으로 함께 구축해야 한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우리의 집단 지성을 보여주는 획기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Safer Community Seminar (11월 28일 화요일 9AM)
11/14/2023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재택근무 하루최대 8000$에서10000$이상 파트타임 재택 업무 하실분 모집해요❤ New
Part Time Jobs
1
원·달러 환율 급락…원인은 일본에
Talk & Talk
85
11월 미국 비농업 일자리 19만9000개 증가
Job & Work Life
51
‘버스전용차선’ 불법주차 인공지능이 잡아낸다
Talk & Talk
62
‘메타’ 사운드의 품격, 조성진 감수성을 품다
Talk & Talk
62
중국 시장서 조용히 발빼는 월가 큰손들
Talk & Talk
34
메타, ‘메신저’에 암호화 전면 도입
Talk & Talk
17
워싱턴포스트, 48년만에 최대 파업…경영악화에 ‘대량해고’ 위기
Job & Work Life
70
온라인 통한 ‘명품 소비’ 시들
Talk & Talk
5
전기차 ‘돈 먹는 하마’?… 수리비 비싸고 보험료도 높아
Talk & Talk
24
실업수당 청구 22만건…계속 신청은 6만4천건↓
Job & Work Life
64
아마존 식료품 무제한 배송 ‘월 10달러’에 시범 서비스
Talk & Talk
40
“인플레 잡히는 것 맞나” 월가에 비관론 여전
Talk & Talk
21
주요 은행 CEO들, 경기침체 가능성 잇단 경고
Talk & Talk
19
애틀랜타, 2년 연속 ‘북미 최고 공항’
Travel & Food
46
집값은 계속 상승중… 주택 매매는 가파른 감소세
Talk & Talk
6
'기적의 비만약' 출시 파장…"33조원 손실" 경고 나온 업종
Talk & Talk
5
공학 등 STEM 전공 연봉 높다…컴퓨터·수학·통계 연봉 10만불
Tax & Salary
63
올 연말 보너스 봉투 얇아진다…실적 부진에 금융업체 삭감
Tax & Salary
52
추가 경기부양 체크? IRS "허위정보" 일축…전화 문의에 확산 차단
Talk & Talk
2
스타벅스 12월 한달 동안 매주 목요일 음료 반값
Travel & Food
7
맥도날드, 투고 전문 '코스맥스' 오픈…1000억불 오후음료 시장 타깃
Travel & Food
3
팬데믹 ERC 부당 청구 2만여건 거부
Talk & Talk
3
10월 무역적자 643억, 전월대비 5.1% 증가
Talk & Talk
93
맥도날드 매장 1만개 추가 신설
Travel & Food
35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심사 결과 결국 내년으로
Talk & Talk
17
LA-라스베가스 고속철 ‘청신호’… 건설 탄력 받는다
Travel & Food
40
머라이어캐리 '연금 캐럴' 밀어냈다…발매 65년, 이 노래의 반란
Talk & Talk
4
롯데 ‘새로’ ‘순하리’ ‘처음처럼’ 유통 전국 확대
Travel & Food
5
조회수 7800만회…올해 전세계인들 가장 많이 검색한 단어
Talk & Talk
3
[르포] "오징어게임 하러 또 올래요"…LA에 개장한 체험존 열기 '후끈'
Travel & Food
46
대한인국민회, MZ세대 잡았다
Travel & Food
37
하원건물 가득 김치향…민주 원내대표 “해피 김치데이”
Talk & Talk
33
가주 내 매장 장난감 섹션 내년부터 성 중립 의무화
Talk & Talk
59
LA 개스값 4.87불, 두 달째 하락
Talk & Talk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