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학비·시간 투자했는데"…일자리 못 찾는 美 MBA 졸업생
By q6pxxxx Posted: 2024-01-16 13:21:23

하버드 MBA 졸업 후 3개월 내 취업 못 한 비율 8%→20%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고용시장의 호황 속에서도 경영전문대학원(MBA) 졸업생들의 구직은 더욱 힘들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6일(현지시간) 직장을 구하지 못한 미국 MBA 졸업생들이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화이트칼라 직장인들은 MBA를 자신의 몸값을 높이는 수단으로 적극 활용한다.


직장을 그만두고 2년간 최대 20만 달러(약 2억6천만 원)의 학비와 함께 별도의 생활비까지 스스로 부담해야 하지만, 학위 취득 시 높은 연봉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그러나 최근에는 최상위권 경영전문대학원 졸업생들도 구직이 힘들어졌다.

 


하버드대의 경우 졸업 후 3개월 이내에 직장을 구하지 못한 MBA 졸업생의 비율은 2021년에 8%에 불과했지만, 지난해에는 20%로 급증했다.


스탠퍼드대도 3개월 이내에 직장을 구하지 못한 MBA 졸업생의 비율이 18%로 늘었다. 지난 2021년에는 이 비율이 9%에 불과했다.


또한 매사추세츠공대(MIT)도 이 비율이 2021년 5%에서 지난해 13%로 급증했다.


이 같은 현상은 MBA 졸업생들이 선호하는 직장들이 최근 채용에 신중한 분위기로 돌아섰기 때문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MBA 졸업생들은 컨설팅이나 첨단기술, 금융 분야에서 직장을 얻기를 원하지만, 최근 1년간 해당 분야 기업들의 구인 건수가 줄었다는 것이다.


또한 기업들이 예전보다 더 신중하게 직원을 채용하는 분위기가 확산한 것도 MBA 졸업생들에게 불리한 대목으로 꼽힌다.


최근 수년간 기업들은 MBA 학위를 지닌 구직자보다는 특정 분야에서 경험을 쌓은 구직자를 더 선호하는 모습을 보인다는 것이다.


예일대 MBA 진로 담당인 애비게일 카이스는 "기업들이 MBA 졸업생을 채용하는 것은 이들이 경험이 없는 분야에서도 쉽게 적응하는 능력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그러나 최근 기업들은 채용 시에 더 보수적으로 지원자의 능력을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MBA 졸업생들이 농업과 제조업 등 기존에 MBA 졸업생들의 관심이 적었던 분야에서 취업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


텍사스주립대 MBA 진로 담당 브리트니 타이리는 "첨단기술 분야의 채용이 줄었지만, 소비재와 유통업 등에 취업하는 졸업생은 증가했다"고 말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 2024년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 " 당일 계/좌 입금 지급 4500달러 ~ 8000달러 이상 재택근무 일 하실 분 모집... New
Part Time Jobs
6
"다른 차원 향하는 포털?"… 美사막에 또 등장한 '금속기둥' 정체 New
Travel & Food
13
하루 커피 3잔 의외의 효과...간질환 오해와 진실 7가지 New
Travel & Food
19
레인빅토리호에 '한국전쟁관' 만든다 New
Travel & Food
18
"공휴일에 일해도 1.5배 오버타임 못받는다" New
Tax & Salary
25
코로나 방심 못한다… 감염 속출 New
Live Updates (COVID-19, etc.)
14
세계 외환보유고 달러 비중 ‘뚝’ New
Current Economy
12
포브스 ‘글로벌 2000’ 한국 기업은? New
Talk & Talk
8
5월 소매판매 전월비 0.1%↑… 시장기대 밑돌아 New
Current Economy
9
주택 임대료 다시 ‘들썩’… 서민층 ‘고통’ New
Talk & Talk
10
글로벌 자동차 판매…중국이 미국 제쳐 New
Talk & Talk
13
동북부·중북부 이번 주까지 찜통더위… “6월 폭염 이례적” New
Talk & Talk
8
다카(DACA) 이후 최대 규모 불체자 구제 시행 New
Talk & Talk
12
삼성전자 515명, 엔비디아 갔다 New
Job & Work Life
40
AI 인재 1명 잡으려... MS, 회사 통째로 샀다 New
Job & Work Life
37
5월 소매판매 전월대비 0.1%↑…시장기대 밑돌아 New
Current Economy
33
올 여름 10대 고용… 직종·급여 증가 New
Job & Work Life
30
“한끼 10달러도 비싸다”… 가격인하 경쟁 New
Travel & Food
32
미국, 전 세계 대외투자 ‘블랙홀’ 부상 New
Current Economy
17
세계 각국 정부…인공지능 투자 경쟁적 확대 New
Talk & Talk
30
폭염에 물가·공급망 직격탄…‘히트플레이션’(열+인플레이션)덮친다 New
Talk & Talk
17
배 56척에 선수 싣고 센강 퍼레이드...파리 올림픽 개회식 리허설 보니
Talk & Talk
25
초봉 5억 주는 빅테크로... AI 고급 인재 40%가 한국 떠난다
Job & Work Life
70
캘리포니아 차량번호판 넘버 확 바뀐다
Talk & Talk
29
“미국 성인 20% ‘롱코비드’ 경험…女·심혈관질환자 회복 더뎌”
Live Updates (COVID-19, etc.)
53
폭염부터 눈까지…미국에 이번주 ‘역대급 기상변덕’ 닥친다
Talk & Talk
52
숨은 수수료 ‘꼼짝마’… 내달부터 가주서 ‘부과 금지’
Talk & Talk
27
올해 한·미 항공승객 213만명 ‘역대 최다’
Travel & Food
38
애플 상대 집단 소송…여성 직원 급여 차별
Job & Work Life
31
계층 소비격차…엇갈리는 경제지표
Current Economy
24
“뉴욕증시 하반기도 강세”… 투자자 수익창출 ‘기회’
Current Economy
42
기아 미국법인, 1억불짜리 소송 당했다
Talk & Talk
310
코웨이 본사, 국제인권단체 문제 제기에 답변 안해
Job & Work Life
386
‘좀도둑도 중범으로’… 처벌강화
Talk & Talk
255
지난해 신규 백만장자 60만명 탄생
Talk & Talk
2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