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학비·시간 투자했는데"…일자리 못 찾는 美 MBA 졸업생
By q6pxxxx Posted: 2024-01-16 13:21:23

하버드 MBA 졸업 후 3개월 내 취업 못 한 비율 8%→20%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고용시장의 호황 속에서도 경영전문대학원(MBA) 졸업생들의 구직은 더욱 힘들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6일(현지시간) 직장을 구하지 못한 미국 MBA 졸업생들이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화이트칼라 직장인들은 MBA를 자신의 몸값을 높이는 수단으로 적극 활용한다.


직장을 그만두고 2년간 최대 20만 달러(약 2억6천만 원)의 학비와 함께 별도의 생활비까지 스스로 부담해야 하지만, 학위 취득 시 높은 연봉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그러나 최근에는 최상위권 경영전문대학원 졸업생들도 구직이 힘들어졌다.

 


하버드대의 경우 졸업 후 3개월 이내에 직장을 구하지 못한 MBA 졸업생의 비율은 2021년에 8%에 불과했지만, 지난해에는 20%로 급증했다.


스탠퍼드대도 3개월 이내에 직장을 구하지 못한 MBA 졸업생의 비율이 18%로 늘었다. 지난 2021년에는 이 비율이 9%에 불과했다.


또한 매사추세츠공대(MIT)도 이 비율이 2021년 5%에서 지난해 13%로 급증했다.


이 같은 현상은 MBA 졸업생들이 선호하는 직장들이 최근 채용에 신중한 분위기로 돌아섰기 때문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MBA 졸업생들은 컨설팅이나 첨단기술, 금융 분야에서 직장을 얻기를 원하지만, 최근 1년간 해당 분야 기업들의 구인 건수가 줄었다는 것이다.


또한 기업들이 예전보다 더 신중하게 직원을 채용하는 분위기가 확산한 것도 MBA 졸업생들에게 불리한 대목으로 꼽힌다.


최근 수년간 기업들은 MBA 학위를 지닌 구직자보다는 특정 분야에서 경험을 쌓은 구직자를 더 선호하는 모습을 보인다는 것이다.


예일대 MBA 진로 담당인 애비게일 카이스는 "기업들이 MBA 졸업생을 채용하는 것은 이들이 경험이 없는 분야에서도 쉽게 적응하는 능력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그러나 최근 기업들은 채용 시에 더 보수적으로 지원자의 능력을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MBA 졸업생들이 농업과 제조업 등 기존에 MBA 졸업생들의 관심이 적었던 분야에서 취업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


텍사스주립대 MBA 진로 담당 브리트니 타이리는 "첨단기술 분야의 채용이 줄었지만, 소비재와 유통업 등에 취업하는 졸업생은 증가했다"고 말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 2024년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팬데믹 끝나고 집값 급등…‘곡소리’ 나는 이 업종
Current Economy
73
“강달러, 좋은 것만 아니다”… 경제위험 초래
Current Economy
143
동물성 우유 vs. 식물성 우유… 어느 게 더 나을까
Travel & Food
443
미·중 첨예한 신경전…관세장벽·과잉생산 등 현안
Current Economy
316
‘미국 3고(고물가·고금리·고성장) 강풍’에 엔화 158엔대까지 추락
Current Economy
314
봄맞이 집안 ‘서류 대청소’ 해 볼까?
U.S. Life & Tips
344
빌 게이츠, 피클볼 대중화 일등공신…저커버그는 격투 마니아
Talk & Talk
266
“판매 줄었는데도… 집값은 85만달러 훌쩍 넘어”
Current Economy
90
고물가 지속·성장 둔화…‘스태그플레이션’ 우려 고개
Current Economy
145
근원 PCE 물가 전년비 2.8% 상승
Current Economy
79
“동종업계 이직, 제한 못한다”
Job & Work Life
561
신규 실업수당 청구 9주 만에 최저치로
Job & Work Life
512
국제유가, 90달러 육박…지정학적 위험 등 상승
Current Economy
253
테슬라, 가주·텍사스서 6,000여명 감원
Job & Work Life
1596
1분기 미 경제 성장률 1.6%로 둔화
Current Economy
208
국내선 3시간·국제선 6시간 지연시 ‘자동환불’
Travel & Food
195
모기지 금리 다시 7%대로 반등… 주택거래 ‘냉각’
Current Economy
272
임윤찬·조성진, 뉴욕 필과 무대 펼친다
Travel & Food
218
납세 증명서 없어도 OK…해외 이주 신고 편리해졌다
Talk & Talk
232
경비원들 “생명 위협 속에 일한다”… 범죄피해 증가
Talk & Talk
175
되돌아온 타운 ‘푸드코트 전성시대’
Travel & Food
285
시위 몸살에 USC 졸업식 행사 전격 취소
Talk & Talk
159
다운타운 ‘777타워’ 매각 무산
Talk & Talk
209
수화물 제때 못 실어… LAX 국적항공사 지연 ‘대란’
Travel & Food
225
엔·달러 환율 155엔도 넘었다... 또 34년 만에 기록적 엔저
Current Economy
691
미국 1분기 경제성장률 1.6%...예상치 밑돌아
Current Economy
1362
구글·메타 등 인공지능 ‘언어 모델’ 경쟁 치열
Talk & Talk
698
“오늘 가입…내일 해지 그리고 모레 재가입”
Talk & Talk
652
3월 내구재 수주 전월대비 2.6%↑
Current Economy
1287
JP모건 “뉴욕증시, 조정 아직 끝나지 않아”
Current Economy
429
종합고용 지수 2020년 이후 첫 하락
Job & Work Life
732
“틱톡, 마침내 미국서 1년 내에 퇴출된다”
Talk & Talk
282
미 금융시장 지배자… 이젠 은행 아닌 자산운용사
Current Economy
291
가주 ‘주택보험 대란’ 심화
Talk & Talk
377
“한남체인 노조 대처 정보공개법 위반”
Job & Work Life
1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