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학비·시간 투자했는데"…일자리 못 찾는 美 MBA 졸업생
By q6pxxxx Posted: 2024-01-16 13:21:23

하버드 MBA 졸업 후 3개월 내 취업 못 한 비율 8%→20%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고용시장의 호황 속에서도 경영전문대학원(MBA) 졸업생들의 구직은 더욱 힘들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6일(현지시간) 직장을 구하지 못한 미국 MBA 졸업생들이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화이트칼라 직장인들은 MBA를 자신의 몸값을 높이는 수단으로 적극 활용한다.


직장을 그만두고 2년간 최대 20만 달러(약 2억6천만 원)의 학비와 함께 별도의 생활비까지 스스로 부담해야 하지만, 학위 취득 시 높은 연봉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그러나 최근에는 최상위권 경영전문대학원 졸업생들도 구직이 힘들어졌다.

 


하버드대의 경우 졸업 후 3개월 이내에 직장을 구하지 못한 MBA 졸업생의 비율은 2021년에 8%에 불과했지만, 지난해에는 20%로 급증했다.


스탠퍼드대도 3개월 이내에 직장을 구하지 못한 MBA 졸업생의 비율이 18%로 늘었다. 지난 2021년에는 이 비율이 9%에 불과했다.


또한 매사추세츠공대(MIT)도 이 비율이 2021년 5%에서 지난해 13%로 급증했다.


이 같은 현상은 MBA 졸업생들이 선호하는 직장들이 최근 채용에 신중한 분위기로 돌아섰기 때문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MBA 졸업생들은 컨설팅이나 첨단기술, 금융 분야에서 직장을 얻기를 원하지만, 최근 1년간 해당 분야 기업들의 구인 건수가 줄었다는 것이다.


또한 기업들이 예전보다 더 신중하게 직원을 채용하는 분위기가 확산한 것도 MBA 졸업생들에게 불리한 대목으로 꼽힌다.


최근 수년간 기업들은 MBA 학위를 지닌 구직자보다는 특정 분야에서 경험을 쌓은 구직자를 더 선호하는 모습을 보인다는 것이다.


예일대 MBA 진로 담당인 애비게일 카이스는 "기업들이 MBA 졸업생을 채용하는 것은 이들이 경험이 없는 분야에서도 쉽게 적응하는 능력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그러나 최근 기업들은 채용 시에 더 보수적으로 지원자의 능력을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MBA 졸업생들이 농업과 제조업 등 기존에 MBA 졸업생들의 관심이 적었던 분야에서 취업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


텍사스주립대 MBA 진로 담당 브리트니 타이리는 "첨단기술 분야의 채용이 줄었지만, 소비재와 유통업 등에 취업하는 졸업생은 증가했다"고 말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주한 미국 대사관서 J-1 비자 거부 급증
Visa,Green Card,Citizenship
199
2024 Summer Camp Teacher Recruitment
Part Time Jobs
99
‘리얼 ID’ 면허증 의무화 시행 1년 앞으로
Talk & Talk
114
“금리인하 전망 제각각… 누구 믿어야 하나”
Current Economy
688
법무부, 현대캐피탈 美법인 제소… “미군 할부연체차량 압류 위법”
Talk & Talk
147
한인 작가 서도호 ‘스미스소니언의 얼굴’ 됐다
Travel & Food
92
한인 우일연 작가, 미 최고 권위 퓰리처상 수상
Talk & Talk
330
치솟은 식·음료비에 소비자 지갑 닫혀
Talk & Talk
236
비트코인 다시 상승세 ETF 첫 순유입 기록
Talk & Talk
73
미 통신사들, 중국산 장비 제거·대체
Talk & Talk
118
달러화, 주요 통화대비 약세 전환
Current Economy
75
“테무 등 IT 업체 동원해 외국인 데이터 수집”
Talk & Talk
153
타운 오피스 공실률 35% 치솟아…‘불황 심각’
Current Economy
84
‘반전시위 진앙’ 컬럼비아대, 결국 졸업행사 취소
Talk & Talk
152
LA카운티 페어 개막 포모나 페어플렉스
Travel & Food
71
조지아주, 경찰의 불체자 이민국 신고 의무화
Talk & Talk
276
LA에서 미국 최대 여행박람회 개막
Travel & Food
119
‘올리브유 파동’… 공급 급감ㆍ가격 급증
Travel & Food
129
신규실업수당 청구, 2월 이후 최저
Job & Work Life
272
일본제철의 US스틸 인수에 먹구름
Talk & Talk
199
세계 경제성장 2.9→3.1%↑… 미국 2.6%로 상향
Current Economy
95
구글, 기본검색 설정 위해 263억 ‘살포’
Talk & Talk
151
미 경제 연착륙 현실화… 금리인하 기대감 ‘쑥’
Current Economy
687
7월부터 가주 식당 ‘정크 수수료’ 부과 금지
Talk & Talk
124
상무부, 3월 무역 적자 694억달러
Current Economy
124
신규실업수당 청구 20만8천건…2월 이후 최저 유지
Job & Work Life
635
한류 열풍에 ‘K스낵’ 인기도↑
Travel & Food
301
고물가에 서민층 구매력 50% 감소… 기업들 ‘비상’
Current Economy
181
소니, 파라마운트 인수 제안…260억달러 규모, 주가 급등
Talk & Talk
215
뉴욕증시 ‘시총 2조달러 클럽’ 첫 4개
Current Economy
98
4월 민간 고용 19만명 증가… 예상치 상회
Job & Work Life
473
금리 관망 길어질 것… 인상설 일단 ‘수면 밑’
Current Economy
129
미국·유럽·한국까지… 중국 ‘C커머스’ 침공 ‘비명’
Talk & Talk
211
아카데미박물관, 윤여정 특별전
Travel & Food
90
UCLA 캠퍼스 점거농성 반전시위 ‘강제해산’ 조명탄 쏘며 9시간 걸쳐 ‘진압’
Talk & Talk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