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비싼 학비·시간 투자했는데"…일자리 못 찾는 美 MBA 졸업생
By q6pxxxx Posted: 2024-01-16 13:21:23

하버드 MBA 졸업 후 3개월 내 취업 못 한 비율 8%→20%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고용시장의 호황 속에서도 경영전문대학원(MBA) 졸업생들의 구직은 더욱 힘들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6일(현지시간) 직장을 구하지 못한 미국 MBA 졸업생들이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화이트칼라 직장인들은 MBA를 자신의 몸값을 높이는 수단으로 적극 활용한다.


직장을 그만두고 2년간 최대 20만 달러(약 2억6천만 원)의 학비와 함께 별도의 생활비까지 스스로 부담해야 하지만, 학위 취득 시 높은 연봉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그러나 최근에는 최상위권 경영전문대학원 졸업생들도 구직이 힘들어졌다.

 


하버드대의 경우 졸업 후 3개월 이내에 직장을 구하지 못한 MBA 졸업생의 비율은 2021년에 8%에 불과했지만, 지난해에는 20%로 급증했다.


스탠퍼드대도 3개월 이내에 직장을 구하지 못한 MBA 졸업생의 비율이 18%로 늘었다. 지난 2021년에는 이 비율이 9%에 불과했다.


또한 매사추세츠공대(MIT)도 이 비율이 2021년 5%에서 지난해 13%로 급증했다.


이 같은 현상은 MBA 졸업생들이 선호하는 직장들이 최근 채용에 신중한 분위기로 돌아섰기 때문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MBA 졸업생들은 컨설팅이나 첨단기술, 금융 분야에서 직장을 얻기를 원하지만, 최근 1년간 해당 분야 기업들의 구인 건수가 줄었다는 것이다.


또한 기업들이 예전보다 더 신중하게 직원을 채용하는 분위기가 확산한 것도 MBA 졸업생들에게 불리한 대목으로 꼽힌다.


최근 수년간 기업들은 MBA 학위를 지닌 구직자보다는 특정 분야에서 경험을 쌓은 구직자를 더 선호하는 모습을 보인다는 것이다.


예일대 MBA 진로 담당인 애비게일 카이스는 "기업들이 MBA 졸업생을 채용하는 것은 이들이 경험이 없는 분야에서도 쉽게 적응하는 능력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그러나 최근 기업들은 채용 시에 더 보수적으로 지원자의 능력을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MBA 졸업생들이 농업과 제조업 등 기존에 MBA 졸업생들의 관심이 적었던 분야에서 취업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


텍사스주립대 MBA 진로 담당 브리트니 타이리는 "첨단기술 분야의 채용이 줄었지만, 소비재와 유통업 등에 취업하는 졸업생은 증가했다"고 말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국제유가, 지정학적 위험에 다시 90달러대
Current Economy
65
WTO, 올해 무역 성장률 2.6%로 하향
Current Economy
24
건설비 상승에 자재대란…공장 신축 차질
Current Economy
108
연준, 금리인하 못할 수도… 물가·고용 ‘악재’
Current Economy
45
美 3월 물가상승률 3.5%… 전문가 예상치 웃돌아
Current Economy
150
이휘소가 이름 붙인 ‘힉스 입자’... ‘神의 입자’ 예측한 피터 힉스 별세
Talk & Talk
71
LA카운티 등 재산세 2차 납부 오늘 마감
U.S. Life & Tips
85
테슬라, 오토파일럿 사고 소송 합의
Talk & Talk
37
AI가 일자리 뺏는다?… 빅테크, 공동연구 나서
Job & Work Life
160
인텔, 최신 AI 칩 ‘가우디3’ 공개… ‘선두’ 엔비디아 H100 겨냥
Talk & Talk
3149
은퇴하려면 저축 146만달러 필요
Talk & Talk
49
전국 소기업 낙관지수 2012년 12월이후 최저
Current Economy
80
“세계 경제, 2차대전 이후 가장 위험해질 수도”
Current Economy
99
금값 연일 급등에 ‘왜 지금?’… 전문가들도 혼란
Current Economy
51
보잉 787 드림라이너 동체 제조결함 여부 조사
Travel & Food
116
메타, AI 콘텐츠에 라벨 부착 ‘조작 삭제’ 정책 7월 중단
Talk & Talk
404
7년만의 개기일식… 60억달러 경제효과
Current Economy
640
공급 쇼크에 유가 급등…“여름엔 100달러 될수도”
Current Economy
398
전기차 시장 ‘빨간불’… 차 업계 줄줄이 ‘속도 조절’
Current Economy
264
직장 다녀도 매년 치솟는 의료보험료 부담에 ‘헉’
Talk & Talk
743
JP모건 회장 “AI, 증기기관 발명에 비견…산업 지형 바꿀 것”
Current Economy
92
포브스 “오픈AI CEO 샘 올트먼, 억만장자 대열 합류”
Current Economy
55
5대 빅테크 ‘현금 5,700억달러 어디쓸까’ 고민
Current Economy
40
LAX 진입로 또 공사 이번주 교통혼잡 주의
Talk & Talk
241
‘캘리포니아 엑소더스’… 인구 3,900만 아래로
Talk & Talk
119
남가주 폭우 뒤 ‘모기 비상령’
Talk & Talk
34
워싱턴 DC 지나가는 개기일식
Talk & Talk
309
“하늘서도 감시” 해도 너무한 주택보험업체들
Talk & Talk
149
📚 책 함께 읽고 이야기 나누는 독서모임, 북챗
Talk & Talk
145
골프장 티타임 독점 뿌리뽑는다
Talk & Talk
106
오늘 개기일식 ‘들썩’… LA서도 부분일식 관측
Talk & Talk
1617
SK하이닉스, 인디애나에 차세대 HBM공장 신축
Current Economy
82
NYT “美보험사, 숨은 수수료로 직장보험 환자 부담 키워”
Talk & Talk
81
‘1,000만달러 스톡옵션’ 제안… 오픈A I‘인재 쟁탈전’
Job & Work Life
306
‘99센트 온리 스토어’… 전국 매장 폐쇄
Talk & Talk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