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학비·시간 투자했는데"…일자리 못 찾는 美 MBA 졸업생
By q6pxxxx Posted: 2024-01-16 13:21:23

하버드 MBA 졸업 후 3개월 내 취업 못 한 비율 8%→20%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고용시장의 호황 속에서도 경영전문대학원(MBA) 졸업생들의 구직은 더욱 힘들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6일(현지시간) 직장을 구하지 못한 미국 MBA 졸업생들이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화이트칼라 직장인들은 MBA를 자신의 몸값을 높이는 수단으로 적극 활용한다.


직장을 그만두고 2년간 최대 20만 달러(약 2억6천만 원)의 학비와 함께 별도의 생활비까지 스스로 부담해야 하지만, 학위 취득 시 높은 연봉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그러나 최근에는 최상위권 경영전문대학원 졸업생들도 구직이 힘들어졌다.

 


하버드대의 경우 졸업 후 3개월 이내에 직장을 구하지 못한 MBA 졸업생의 비율은 2021년에 8%에 불과했지만, 지난해에는 20%로 급증했다.


스탠퍼드대도 3개월 이내에 직장을 구하지 못한 MBA 졸업생의 비율이 18%로 늘었다. 지난 2021년에는 이 비율이 9%에 불과했다.


또한 매사추세츠공대(MIT)도 이 비율이 2021년 5%에서 지난해 13%로 급증했다.


이 같은 현상은 MBA 졸업생들이 선호하는 직장들이 최근 채용에 신중한 분위기로 돌아섰기 때문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MBA 졸업생들은 컨설팅이나 첨단기술, 금융 분야에서 직장을 얻기를 원하지만, 최근 1년간 해당 분야 기업들의 구인 건수가 줄었다는 것이다.


또한 기업들이 예전보다 더 신중하게 직원을 채용하는 분위기가 확산한 것도 MBA 졸업생들에게 불리한 대목으로 꼽힌다.


최근 수년간 기업들은 MBA 학위를 지닌 구직자보다는 특정 분야에서 경험을 쌓은 구직자를 더 선호하는 모습을 보인다는 것이다.


예일대 MBA 진로 담당인 애비게일 카이스는 "기업들이 MBA 졸업생을 채용하는 것은 이들이 경험이 없는 분야에서도 쉽게 적응하는 능력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그러나 최근 기업들은 채용 시에 더 보수적으로 지원자의 능력을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MBA 졸업생들이 농업과 제조업 등 기존에 MBA 졸업생들의 관심이 적었던 분야에서 취업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


텍사스주립대 MBA 진로 담당 브리트니 타이리는 "첨단기술 분야의 채용이 줄었지만, 소비재와 유통업 등에 취업하는 졸업생은 증가했다"고 말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미국내 한인 인구 205만 명
Talk & Talk
440
에어프레미아 기체 결함 ‘긴급회항’… 승객들 ‘공포’
Travel & Food
347
연방 마약단속국 마리화나 규제 완화
Talk & Talk
131
미 최고 해변에 가주 4곳 선정돼
Travel & Food
209
미중 경쟁 수혜… 멕시코, 글로벌 ‘제조업 허브’ 부상
Current Economy
251
유가, 80달러 이하 하락…수요 부진에 재고 증가
Current Economy
81
50세 이상 4분의 1은 “저축없어 은퇴 못해”
Talk & Talk
70
대기업 CEO 평균연봉 9%나 올라 1,570만달러
Tax & Salary
106
한때 인기였는데… 사라지는 셀프 계산대
Talk & Talk
152
“AI 거품 꺼지고 있어”… 수익성 등 부각
Talk & Talk
79
3월 구인 850만건… 3년래 최저
Job & Work Life
422
“우려했던 금리인상 없어”… 첫 인하 9월에 ‘무게’
Current Economy
50
'무설탕' 소주라더니... 일반 소주와 당류·열량 비슷
Travel & Food
590
물가 뛰고 인건비 날고... 美 덮친 ‘금리인하 불발 공포’
Current Economy
458
“K-의료관광 가요”… 지난해 급증
Travel & Food
459
패스트푸드 10% 이상 올랐다
Travel & Food
445
유통업체 ‘배송 속도 경쟁’ 더 가열
Talk & Talk
649
차량 ‘자동비상 제동장치’ 의무화
Talk & Talk
234
연준 금리동결 전망…‘인플레 여전히 높다’
Current Economy
205
‘고객 위치정보 공유’ 관행에 거액 벌금
Talk & Talk
242
“올해 마더스데이 효도선물 특수 잡아라”
Talk & Talk
230
가주 ‘엑소더스’ 끝났나… 작년 인구 반등
Talk & Talk
222
“인재들 공부 전념하도록”… 한인사회 장학금 ‘봇물’
College Life
242
입학 땐 팬데믹… 졸업 앞두니 반전시위 ‘몸살’
College Life
45
차 보험대란 속 사소한 규정 위반 꼬투리 ‘횡포’
Talk & Talk
286
“영주권자 사회복무요원도 귀가여비 줘야”
Talk & Talk
625
뉴욕 방문시 ‘교통혼잡세’ 주의
Travel & Food
432
졸지에 1살 아기된 101세 할머니… 무슨 일이
Travel & Food
271
대학가 가자전쟁 항의 ‘들불’… 베트남 반전시위 데자뷔
Talk & Talk
289
美 ‘조류인플루엔자 젖소 감염’ 확산…당국, 가공 쇠고기 조사
Talk & Talk
115
피싱서 코인 범죄로… 사이버사기 2.5만건 ‘껑충’
Talk & Talk
42
美 ‘3고’(고물가·고금리·고성장)에 엔화 매도 확산…日정부 개입 효과도 ‘미지수’
Current Economy
59
에어프레미아, 미주 할인 LA·인천 편도가 567달러
Travel & Food
52
“이참에 코스코 회원 될까”… 회원권 특가
U.S. Life & Tips
76
집 살 때 다운페이 평균 5만1,250달러
Travel & Food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