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한국행 항공료 '경유 항공편'도 비싸다
By espxxxx Posted: 2022-06-16 10:19:07

팬데믹 이전 일부 저렴
6~7월 성수기 가격 비슷
8월 중순 이후 가격 하락

 

한국방문 국적기 항공권 가격이 예전의 2~3배 수준으로 오르자 경유 항공편을 알아보는 한인도 있지만 실제 가격차이는 그리 크지 않거나 오히려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LA국제공항에 있는 아시아나항공 수속창구 모습이다. 김상진 기자

한국방문 국적기 항공권 가격이 예전의 2~3배 수준으로 오르자 경유 항공편을 알아보는 한인도 있지만 실제 가격차이는 그리 크지 않거나 오히려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LA국제공항에 있는 아시아나항공 수속창구 모습이다. 김상진 기자

한국여행 수요 폭발에 따라 국적기 항공권 가격이 비정상적으로 치솟자 일부 한인들 사이에 경유 항공편이나 다른 항공편을 알아보기도 했지만, 항공료가 비싸기는 마찬가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행 항공권 예약 대란 시작 전인 봄만 해도 국적기 직항이 아닌 외국 항공사 경유 항공편 요금은 800~900달러 선이었다.  
 
1600달러 선 국적기 항공요금과 비교하면 가성비가 여전히 좋았다.  
 
업계 관계자는 “외국 항공사를 타는 이유는 경유해도 항공권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이라며 “한인들의 외국 항공사 선택 기준은 국적기보다 최소 300~400달러 정도 저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여름 성수기에 코로나 팬데믹 완화로 여행 수요가 폭발하고 에너지 비용과 인건비 상승, 인력 부족까지 겹쳐 항공업계는 일제히 항공료를 인상했다.  
 
한국행 경유 항공편을 제공하는 외국 항공 역시 예외가 아니다.  
 
지난 14일 LA 출발, 7월 10일 인천 출발 기준 샌프란시스코를 경유해 LA로 오는 아메리칸 항공(UA)의 항공권 가격은 5400달러로 오히려 국적기보다 비쌌다.  
 
태양여행사 최선희 대표는 “항공권 예약은 가격 기준인데 국적기보다 경유편이 비싸 아예 문의조차 없다”며 “팬데믹 이전 경유편이 싸다는 편견이 이제는 깨졌다”고 말했다.  
 
한인들이 선호하는 LA-인천 경유 항공편은 에어캐나다(경유지-벤쿠버), AA(달라스), UA(샌프란시스코), 델타(시애틀), 하와이항공(호놀룰루), 제펜에어라인(도쿄) 등이다.  
 
팬데믹 이전에는 600~800달러 선 경유 항공편이 많았다. 하지만 현재는 국적기보다 항공료가 비싸고 환불이 어렵고 경유 도시 구간 좌석이 없으면 날짜 변경도 쉽지 않다.    
 
국적기 항공요금은 지난주 대부분 학교가 여름방학에 돌입하면서 일단 진정세 국면으로 돌아서고 있다.    
 
여행업계에 따르면 이번 여름 한국행 여행객들은 대부분 빠져나간 상태로 6월 국적기 항공 좌석은 거의 남아 있지 않다.  
 
가끔 나오는 좌석도 이코노미석인 경우 아시아나 항공은 2600~2800달러, 대한항공 3500~4000달러 사이로 정점을 이룬 6월 초순보다는 항공권 가격이 다소 하락했다.  
 
업계 관계자는 “국적기 항공뿐만 아니라 외국 항공사 모두 공급보다 수요가 많아 항공요금이 천정부지로 솟는 것”이라며 “비수기에는 항공요금이 50% 이상 하락한다”고 설명했다.  
 
한국행 비수기는 8월 중순부터 11월 말로 국적기 항공요금도 1200달러 선으로 내려간다.  
 
춘추 여행사 세라 안 발권 담당 매니저는 “비수기 한국행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 모두 1200~1300달러 선”이라며 “지난해보다 비수기 요금도 올랐다”고 말했다. 

이은영 기자

 

출처: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가장 한국적인 디자인…세계서 통해”
Talk & Talk
47
미 생활가전 시장 점유율 삼성전자·LG·GE·월플 순
Talk & Talk
42
주 4일 근무 도입주장 확산…“생산성 더 올라”
Job & Work Life
60
공격적 긴축 정책에 연준도 타격 심각
Current Economy
13
“정책·혁신 없어 성장 둔화” IMF, 세계경제전망 보고서
Current Economy
25
국제유가, 지정학적 위험에 다시 90달러대
Current Economy
16
WTO, 올해 무역 성장률 2.6%로 하향
Current Economy
12
건설비 상승에 자재대란…공장 신축 차질
Current Economy
44
연준, 금리인하 못할 수도… 물가·고용 ‘악재’
Current Economy
24
美 3월 물가상승률 3.5%… 전문가 예상치 웃돌아
Current Economy
50
이휘소가 이름 붙인 ‘힉스 입자’... ‘神의 입자’ 예측한 피터 힉스 별세
Talk & Talk
28
LA카운티 등 재산세 2차 납부 오늘 마감
U.S. Life & Tips
45
테슬라, 오토파일럿 사고 소송 합의
Talk & Talk
19
AI가 일자리 뺏는다?… 빅테크, 공동연구 나서
Job & Work Life
87
인텔, 최신 AI 칩 ‘가우디3’ 공개… ‘선두’ 엔비디아 H100 겨냥
Talk & Talk
798
은퇴하려면 저축 146만달러 필요
Talk & Talk
17
전국 소기업 낙관지수 2012년 12월이후 최저
Current Economy
49
“세계 경제, 2차대전 이후 가장 위험해질 수도”
Current Economy
62
금값 연일 급등에 ‘왜 지금?’… 전문가들도 혼란
Current Economy
12
보잉 787 드림라이너 동체 제조결함 여부 조사
Travel & Food
45
메타, AI 콘텐츠에 라벨 부착 ‘조작 삭제’ 정책 7월 중단
Talk & Talk
299
7년만의 개기일식… 60억달러 경제효과
Current Economy
335
공급 쇼크에 유가 급등…“여름엔 100달러 될수도”
Current Economy
293
전기차 시장 ‘빨간불’… 차 업계 줄줄이 ‘속도 조절’
Current Economy
224
직장 다녀도 매년 치솟는 의료보험료 부담에 ‘헉’
Talk & Talk
374
JP모건 회장 “AI, 증기기관 발명에 비견…산업 지형 바꿀 것”
Current Economy
39
포브스 “오픈AI CEO 샘 올트먼, 억만장자 대열 합류”
Current Economy
18
5대 빅테크 ‘현금 5,700억달러 어디쓸까’ 고민
Current Economy
8
LAX 진입로 또 공사 이번주 교통혼잡 주의
Talk & Talk
88
‘캘리포니아 엑소더스’… 인구 3,900만 아래로
Talk & Talk
60
남가주 폭우 뒤 ‘모기 비상령’
Talk & Talk
15
워싱턴 DC 지나가는 개기일식
Talk & Talk
136
“하늘서도 감시” 해도 너무한 주택보험업체들
Talk & Talk
62
📚 책 함께 읽고 이야기 나누는 독서모임, 북챗
Talk & Talk
82
골프장 티타임 독점 뿌리뽑는다
Talk & Talk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