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행 항공료 '경유 항공편'도 비싸다
By espxxxx Posted: 2022-06-16 10:19:07

팬데믹 이전 일부 저렴
6~7월 성수기 가격 비슷
8월 중순 이후 가격 하락

 

한국방문 국적기 항공권 가격이 예전의 2~3배 수준으로 오르자 경유 항공편을 알아보는 한인도 있지만 실제 가격차이는 그리 크지 않거나 오히려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LA국제공항에 있는 아시아나항공 수속창구 모습이다. 김상진 기자

한국방문 국적기 항공권 가격이 예전의 2~3배 수준으로 오르자 경유 항공편을 알아보는 한인도 있지만 실제 가격차이는 그리 크지 않거나 오히려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LA국제공항에 있는 아시아나항공 수속창구 모습이다. 김상진 기자

한국여행 수요 폭발에 따라 국적기 항공권 가격이 비정상적으로 치솟자 일부 한인들 사이에 경유 항공편이나 다른 항공편을 알아보기도 했지만, 항공료가 비싸기는 마찬가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행 항공권 예약 대란 시작 전인 봄만 해도 국적기 직항이 아닌 외국 항공사 경유 항공편 요금은 800~900달러 선이었다.  
 
1600달러 선 국적기 항공요금과 비교하면 가성비가 여전히 좋았다.  
 
업계 관계자는 “외국 항공사를 타는 이유는 경유해도 항공권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이라며 “한인들의 외국 항공사 선택 기준은 국적기보다 최소 300~400달러 정도 저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여름 성수기에 코로나 팬데믹 완화로 여행 수요가 폭발하고 에너지 비용과 인건비 상승, 인력 부족까지 겹쳐 항공업계는 일제히 항공료를 인상했다.  
 
한국행 경유 항공편을 제공하는 외국 항공 역시 예외가 아니다.  
 
지난 14일 LA 출발, 7월 10일 인천 출발 기준 샌프란시스코를 경유해 LA로 오는 아메리칸 항공(UA)의 항공권 가격은 5400달러로 오히려 국적기보다 비쌌다.  
 
태양여행사 최선희 대표는 “항공권 예약은 가격 기준인데 국적기보다 경유편이 비싸 아예 문의조차 없다”며 “팬데믹 이전 경유편이 싸다는 편견이 이제는 깨졌다”고 말했다.  
 
한인들이 선호하는 LA-인천 경유 항공편은 에어캐나다(경유지-벤쿠버), AA(달라스), UA(샌프란시스코), 델타(시애틀), 하와이항공(호놀룰루), 제펜에어라인(도쿄) 등이다.  
 
팬데믹 이전에는 600~800달러 선 경유 항공편이 많았다. 하지만 현재는 국적기보다 항공료가 비싸고 환불이 어렵고 경유 도시 구간 좌석이 없으면 날짜 변경도 쉽지 않다.    
 
국적기 항공요금은 지난주 대부분 학교가 여름방학에 돌입하면서 일단 진정세 국면으로 돌아서고 있다.    
 
여행업계에 따르면 이번 여름 한국행 여행객들은 대부분 빠져나간 상태로 6월 국적기 항공 좌석은 거의 남아 있지 않다.  
 
가끔 나오는 좌석도 이코노미석인 경우 아시아나 항공은 2600~2800달러, 대한항공 3500~4000달러 사이로 정점을 이룬 6월 초순보다는 항공권 가격이 다소 하락했다.  
 
업계 관계자는 “국적기 항공뿐만 아니라 외국 항공사 모두 공급보다 수요가 많아 항공요금이 천정부지로 솟는 것”이라며 “비수기에는 항공요금이 50% 이상 하락한다”고 설명했다.  
 
한국행 비수기는 8월 중순부터 11월 말로 국적기 항공요금도 1200달러 선으로 내려간다.  
 
춘추 여행사 세라 안 발권 담당 매니저는 “비수기 한국행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 모두 1200~1300달러 선”이라며 “지난해보다 비수기 요금도 올랐다”고 말했다. 

이은영 기자

 

출처: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2024년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디즈니 픽사 스튜디오, 전체 인력의 14% 해고 착수
Job & Work Life
421
텍사스 휴스턴에서 '조선'을 만난다
Travel & Food
122
‘10%이상 해고’ 칼바람에 떠는 테슬라 직원들 “오징어게임 같아”
Job & Work Life
418
팬데믹 치른 올해 대졸자, 불확실성 커진 취업시장 내몰려
Job & Work Life
369
공항·대형 행사 방문객 셔틀 서비스
Talk & Talk
73
금리인하 기대… 금·은 등 귀금속 고공행진
Current Economy
132
“AI 이젠 거짓말까지”… 커지는 속임수 능력 ‘경고등’
Talk & Talk
159
MS, AI 탑재 ‘코파일럿+PC’ 출시… “가장 빠른 AI 지원 윈도 PC”
Talk & Talk
176
“대학 컴사 취업 따논 당상 옛말…테크업계 취업문 좁아져”
Job & Work Life
319
“해외로 근무지 옮겨라”… MS, 中 AI 엔지니어 800명에 제안한 속사정
Talk & Talk
792
LA 작년 관광객 한국인이 5위
Travel & Food
196
넷플릭스 광고요금제 가입자 급증
Talk & Talk
198
‘피콕·넷플릭스·애플TV’ 스트리밍 묶은상품 출시
Talk & Talk
71
“틱톡처럼 될라”…중국 ‘테무·쉬인’ 미국 비중 낮춰
Talk & Talk
118
신규 실업수당 청구 예상치 상회
Job & Work Life
1043
인플레 둔화… 9월 금리인하 전망 70% 넘어
Current Economy
605
식품·외식 가격 급등…“소ㆍ돼지 대신 닭고기”
Travel & Food
142
다우, 장중 4만달러 첫 돌파…‘상승장’ 확산
Current Economy
53
“공원서 풀스톱 안해 티켓, 알고 보니…”
Talk & Talk
102
美 "위장취업 北 IT노동자에 500만불 현상금"
Talk & Talk
75
가장 살기좋은 주는 ‘유타’
Talk & Talk
136
넷플릭스, 올해부터 3년간 크리스마스에 미국프로풋볼 경기 중계
Talk & Talk
101
4월 소비자 물가 3.4%↑…올해 첫 상승세 완화
Current Economy
83
월마트 수백명 정리해고···51개 건강클리닉도 폐쇄
Job & Work Life
462
생산자물가 전월비 0.5%↑ 전년동기 대비 2.2% 상승
Current Economy
106
‘코로나 특수’ 기업들···지금은 주가 3분의 1↓
Current Economy
92
국제유가, 82달러로 하락···수요 둔화에 3월래 최저
Current Economy
70
미, 중국 전기차 관세 100%로 대폭 인상
Talk & Talk
130
“극적으로 동화 읊어줘” 하니 성우 말투로 줄줄... 新인류 AI
Talk & Talk
125
가주 ‘전기요금 체계’ 크게 달라진다
Talk & Talk
272
가주 공립학교 교사 연봉 미국서 가장 높다
Job & Work Life
605
집값 2020년 이후 47.1%↑… “공급 부족·모기지 금리 등 때문”
Current Economy
97
4월 도매물가 전월대비 0.5%↑…서비스물가가 상승 주도
Current Economy
329
파월 의장 “美 인플레 지표 다시 둔화할 것으로 기대”
Current Economy
77
미 기업들 ‘짠물 경영’에 1분기 순이익 증가
Current Economy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