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한국행 항공료 '경유 항공편'도 비싸다
By espxxxx Posted: 2022-06-16 10:19:07

팬데믹 이전 일부 저렴
6~7월 성수기 가격 비슷
8월 중순 이후 가격 하락

 

한국방문 국적기 항공권 가격이 예전의 2~3배 수준으로 오르자 경유 항공편을 알아보는 한인도 있지만 실제 가격차이는 그리 크지 않거나 오히려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LA국제공항에 있는 아시아나항공 수속창구 모습이다. 김상진 기자

한국방문 국적기 항공권 가격이 예전의 2~3배 수준으로 오르자 경유 항공편을 알아보는 한인도 있지만 실제 가격차이는 그리 크지 않거나 오히려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LA국제공항에 있는 아시아나항공 수속창구 모습이다. 김상진 기자

한국여행 수요 폭발에 따라 국적기 항공권 가격이 비정상적으로 치솟자 일부 한인들 사이에 경유 항공편이나 다른 항공편을 알아보기도 했지만, 항공료가 비싸기는 마찬가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행 항공권 예약 대란 시작 전인 봄만 해도 국적기 직항이 아닌 외국 항공사 경유 항공편 요금은 800~900달러 선이었다.  
 
1600달러 선 국적기 항공요금과 비교하면 가성비가 여전히 좋았다.  
 
업계 관계자는 “외국 항공사를 타는 이유는 경유해도 항공권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이라며 “한인들의 외국 항공사 선택 기준은 국적기보다 최소 300~400달러 정도 저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여름 성수기에 코로나 팬데믹 완화로 여행 수요가 폭발하고 에너지 비용과 인건비 상승, 인력 부족까지 겹쳐 항공업계는 일제히 항공료를 인상했다.  
 
한국행 경유 항공편을 제공하는 외국 항공 역시 예외가 아니다.  
 
지난 14일 LA 출발, 7월 10일 인천 출발 기준 샌프란시스코를 경유해 LA로 오는 아메리칸 항공(UA)의 항공권 가격은 5400달러로 오히려 국적기보다 비쌌다.  
 
태양여행사 최선희 대표는 “항공권 예약은 가격 기준인데 국적기보다 경유편이 비싸 아예 문의조차 없다”며 “팬데믹 이전 경유편이 싸다는 편견이 이제는 깨졌다”고 말했다.  
 
한인들이 선호하는 LA-인천 경유 항공편은 에어캐나다(경유지-벤쿠버), AA(달라스), UA(샌프란시스코), 델타(시애틀), 하와이항공(호놀룰루), 제펜에어라인(도쿄) 등이다.  
 
팬데믹 이전에는 600~800달러 선 경유 항공편이 많았다. 하지만 현재는 국적기보다 항공료가 비싸고 환불이 어렵고 경유 도시 구간 좌석이 없으면 날짜 변경도 쉽지 않다.    
 
국적기 항공요금은 지난주 대부분 학교가 여름방학에 돌입하면서 일단 진정세 국면으로 돌아서고 있다.    
 
여행업계에 따르면 이번 여름 한국행 여행객들은 대부분 빠져나간 상태로 6월 국적기 항공 좌석은 거의 남아 있지 않다.  
 
가끔 나오는 좌석도 이코노미석인 경우 아시아나 항공은 2600~2800달러, 대한항공 3500~4000달러 사이로 정점을 이룬 6월 초순보다는 항공권 가격이 다소 하락했다.  
 
업계 관계자는 “국적기 항공뿐만 아니라 외국 항공사 모두 공급보다 수요가 많아 항공요금이 천정부지로 솟는 것”이라며 “비수기에는 항공요금이 50% 이상 하락한다”고 설명했다.  
 
한국행 비수기는 8월 중순부터 11월 말로 국적기 항공요금도 1200달러 선으로 내려간다.  
 
춘추 여행사 세라 안 발권 담당 매니저는 “비수기 한국행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 모두 1200~1300달러 선”이라며 “지난해보다 비수기 요금도 올랐다”고 말했다. 

이은영 기자

 

출처: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JobKoreaUSA 한국 & 미국 기자단 모집
06/28/2024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좀도둑도 중범으로’… 처벌강화
Talk & Talk
416
지난해 신규 백만장자 60만명 탄생
Talk & Talk
545
“가격·성능 같아도 개스차 더 좋아”
Talk & Talk
389
5월 도매물가 ‘깜짝 하락’ 인플레 상승 압력 둔화
Current Economy
380
애플 브랜드가치 1조달러…3년 연속 1위
Talk & Talk
61
실업수당 청구, 10개월 만에 최고
Job & Work Life
492
5월 영세기업 경기 낙관…‘연중 최고’
Current Economy
198
파나마운하 10월 정상화…물류 병목현상 완화 기대
Current Economy
196
‘돌다리도 두드리자’… 실수 반복 않으려 신중 모드
Current Economy
80
‘세계경제 엔진’… 성장률 선진국 1위
Current Economy
255
FDA 자문위, 일라이릴리 알츠하이머 치료제로 지지
Talk & Talk
278
정크 수수료 철퇴‥ 디파짓 렌트비 한 달치로 제한
Talk & Talk
270
“인 앤 아웃 마저도”…가격 인상
Travel & Food
331
“한국 포화”…가구·리빙기업 미 시장 ‘진격’
Talk & Talk
229
카드번호 입력없이 결제…토큰화 방식 전세계 확산
Talk & Talk
328
5월 소비자 물가 상승률 3.3%로 둔화
Current Economy
362
“금리인하 올해 한 번”… 첫 인하 9월 이후 ‘무게’
Current Economy
286
실업률 증가에… 5월 채용 ‘27만명’ vs ‘6만명’
Job & Work Life
554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 신청하세요”
Talk & Talk
183
“신라면 파는 H마트, 틈새사업서 이젠 문화현상으로”
Talk & Talk
394
미국인들 “고물가 장기화될 것”
Current Economy
143
또 물류대란?… 동부항만 노조도 파업하나
Job & Work Life
521
주택 유지비용 ‘천정부지’… 가주서 팬데믹 후 32%↑
Talk & Talk
345
애플, 17년 고집 버렸다… 아이폰 '통화 녹음' 공식 도입
Talk & Talk
310
불체 신분 시민권자 배우자 ‘구제’
Talk & Talk
344
패션부터 통신·보험까지… AI 자동화 시대 성큼
Talk & Talk
99
“물가상승 너무 싫어!”… 정신적 스트레스!
Current Economy
93
주택·주식시장 상승…투자소득 역대 최대
Current Economy
97
원/달러 환율 10.7원↑ 달러 강세에 1,376원
Current Economy
304
‘고금리 금융시장’ 순항… 경제위기 없는 이유
Current Economy
192
5월 고용추세지수 111.44로 직전월보다 반등
Job & Work Life
251
한국 지상사 가주 432개사 진출… 국가별 순위 11위
Current Economy
68
“단골도 등 돌렸다”…스타벅스 ‘좋은 시절’ 끝났나
Travel & Food
428
애플, 아이폰 등의 OS에 AI기능 도입… ‘시리’에 챗GPT 심는다
Talk & Talk
452
LG엔솔·GM 美 배터리 합작사 노사, 임금 30% 인상 잠정 합의
Tax & Salary
6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