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한국행 항공료 '경유 항공편'도 비싸다
By espxxxx Posted: 2022-06-16 10:19:07

팬데믹 이전 일부 저렴
6~7월 성수기 가격 비슷
8월 중순 이후 가격 하락

 

한국방문 국적기 항공권 가격이 예전의 2~3배 수준으로 오르자 경유 항공편을 알아보는 한인도 있지만 실제 가격차이는 그리 크지 않거나 오히려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LA국제공항에 있는 아시아나항공 수속창구 모습이다. 김상진 기자

한국방문 국적기 항공권 가격이 예전의 2~3배 수준으로 오르자 경유 항공편을 알아보는 한인도 있지만 실제 가격차이는 그리 크지 않거나 오히려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LA국제공항에 있는 아시아나항공 수속창구 모습이다. 김상진 기자

한국여행 수요 폭발에 따라 국적기 항공권 가격이 비정상적으로 치솟자 일부 한인들 사이에 경유 항공편이나 다른 항공편을 알아보기도 했지만, 항공료가 비싸기는 마찬가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행 항공권 예약 대란 시작 전인 봄만 해도 국적기 직항이 아닌 외국 항공사 경유 항공편 요금은 800~900달러 선이었다.  
 
1600달러 선 국적기 항공요금과 비교하면 가성비가 여전히 좋았다.  
 
업계 관계자는 “외국 항공사를 타는 이유는 경유해도 항공권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이라며 “한인들의 외국 항공사 선택 기준은 국적기보다 최소 300~400달러 정도 저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여름 성수기에 코로나 팬데믹 완화로 여행 수요가 폭발하고 에너지 비용과 인건비 상승, 인력 부족까지 겹쳐 항공업계는 일제히 항공료를 인상했다.  
 
한국행 경유 항공편을 제공하는 외국 항공 역시 예외가 아니다.  
 
지난 14일 LA 출발, 7월 10일 인천 출발 기준 샌프란시스코를 경유해 LA로 오는 아메리칸 항공(UA)의 항공권 가격은 5400달러로 오히려 국적기보다 비쌌다.  
 
태양여행사 최선희 대표는 “항공권 예약은 가격 기준인데 국적기보다 경유편이 비싸 아예 문의조차 없다”며 “팬데믹 이전 경유편이 싸다는 편견이 이제는 깨졌다”고 말했다.  
 
한인들이 선호하는 LA-인천 경유 항공편은 에어캐나다(경유지-벤쿠버), AA(달라스), UA(샌프란시스코), 델타(시애틀), 하와이항공(호놀룰루), 제펜에어라인(도쿄) 등이다.  
 
팬데믹 이전에는 600~800달러 선 경유 항공편이 많았다. 하지만 현재는 국적기보다 항공료가 비싸고 환불이 어렵고 경유 도시 구간 좌석이 없으면 날짜 변경도 쉽지 않다.    
 
국적기 항공요금은 지난주 대부분 학교가 여름방학에 돌입하면서 일단 진정세 국면으로 돌아서고 있다.    
 
여행업계에 따르면 이번 여름 한국행 여행객들은 대부분 빠져나간 상태로 6월 국적기 항공 좌석은 거의 남아 있지 않다.  
 
가끔 나오는 좌석도 이코노미석인 경우 아시아나 항공은 2600~2800달러, 대한항공 3500~4000달러 사이로 정점을 이룬 6월 초순보다는 항공권 가격이 다소 하락했다.  
 
업계 관계자는 “국적기 항공뿐만 아니라 외국 항공사 모두 공급보다 수요가 많아 항공요금이 천정부지로 솟는 것”이라며 “비수기에는 항공요금이 50% 이상 하락한다”고 설명했다.  
 
한국행 비수기는 8월 중순부터 11월 말로 국적기 항공요금도 1200달러 선으로 내려간다.  
 
춘추 여행사 세라 안 발권 담당 매니저는 “비수기 한국행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 모두 1200~1300달러 선”이라며 “지난해보다 비수기 요금도 올랐다”고 말했다. 

이은영 기자

 

출처: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미 테크업계 올 들어 해고 벌써 2만명 넘어
Job & Work Life
289
“인플레 싸움 승리 보인다”… 물가 2%대 진입
Talk & Talk
179
‘조용한 퇴사’ 증가로 생산성 손실 2조달러
Job & Work Life
225
베이비시팅보다 도그시팅 뜬다…청년세대, 반려동물 선호
Talk & Talk
203
인간 뇌에 인공칩 결국 심었다…머스크 "생각으로 컴퓨터 제어"
Talk & Talk
174
쌀 가공식품 대미수출 역대 최고
Travel & Food
181
공직 7000개 감축…행정 서비스 차질 우려
Job & Work Life
181
고층빌딩 가치 ‘반토막’… 오피스 부동산 ‘위기’
Talk & Talk
265
“재집권 시 중국산 모든 수입품에 60% 관세”
Talk & Talk
272
미 경제 ‘골디락스’ 조짐… 금리인하 6월로 미뤄지나
Talk & Talk
243
젯블루, 스피릿 인수 무산…법원 합병저지 판결 따라
Travel & Food
255
“올해 세계 경제 2.6% 안정적 성장할 것”
Talk & Talk
254
세금보고 오늘 스타트…“빨리하고 리펀드 받자”
Tax & Salary
260
가주 대도시 렌트비 하락…LA만 올랐다
Talk & Talk
92
새해 미 제조업 경기 상승 반전…‘3월 금리인하론’ 물 건너갔나
Talk & Talk
691
실업수당 4주만에↑… 2만5천건 늘어나
Job & Work Life
818
‘블리자드 인수’ MS 구조조정 착수
Job & Work Life
697
테슬라, ‘반값 전기차’ 내년 6월부터 양산 계획
Talk & Talk
653
"일부 소비자, 이미 고물가에 적응"…WSJ, P&G 실적 분석해보도
Talk & Talk
930
올 세금 환급액 최대 10% 증가…인플레 조정분, 소득증가 상회
Tax & Salary
690
"결함 있다며 헐값에 구매" 중고차 개인거래 사기 기승
Talk & Talk
780
젊은 성인 44% 부모에게 용돈 받아
Talk & Talk
706
노조원 비율 ‘10% 턱걸이’ 1983년 이후 최저치 경신
Job & Work Life
773
“전기차 찬바람”… 하이브리드와 리스 뜬다
Talk & Talk
383
찬밥이 더운밥보다 다이어트에 좋다… 혈당 급상승도 예방
Travel & Food
481
베드버그 들끓는 도시는… 탑20 중 LA 5위
Travel & Food
527
종업원 임금 오르면 빅맥 15불?
Job & Work Life
463
작년 오른 소셜연금, 세금 인상 우려
Tax & Salary
565
4월부터 ‘건보 먹튀’ 어려워진다…시민권·영주권자 반년 거주해야
Talk & Talk
382
‘도난 아이폰’ 무단사용 방지…애플, 업그레이드 SW 배포
Talk & Talk
444
비트코인, ETF 승인 후 4만달러선 붕괴
Talk & Talk
439
존슨앤드존슨, 주정부들과 7억달러 합의
Talk & Talk
449
중국의 자동차 굴기…전세계 최대 수출국 됐다
Talk & Talk
421
영업관행 제동·아마존 차량 판매…딜러들 ‘생존 싸움’
Talk & Talk
573
'테무·쉬인' 中업체에 뿔난 멕시코 유통업계…"꼼수 면세 의심"
Talk & Talk
2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