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행 항공료 '경유 항공편'도 비싸다
By espxxxx Posted: 2022-06-16 10:19:07

팬데믹 이전 일부 저렴
6~7월 성수기 가격 비슷
8월 중순 이후 가격 하락

 

한국방문 국적기 항공권 가격이 예전의 2~3배 수준으로 오르자 경유 항공편을 알아보는 한인도 있지만 실제 가격차이는 그리 크지 않거나 오히려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LA국제공항에 있는 아시아나항공 수속창구 모습이다. 김상진 기자

한국방문 국적기 항공권 가격이 예전의 2~3배 수준으로 오르자 경유 항공편을 알아보는 한인도 있지만 실제 가격차이는 그리 크지 않거나 오히려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LA국제공항에 있는 아시아나항공 수속창구 모습이다. 김상진 기자

한국여행 수요 폭발에 따라 국적기 항공권 가격이 비정상적으로 치솟자 일부 한인들 사이에 경유 항공편이나 다른 항공편을 알아보기도 했지만, 항공료가 비싸기는 마찬가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행 항공권 예약 대란 시작 전인 봄만 해도 국적기 직항이 아닌 외국 항공사 경유 항공편 요금은 800~900달러 선이었다.  
 
1600달러 선 국적기 항공요금과 비교하면 가성비가 여전히 좋았다.  
 
업계 관계자는 “외국 항공사를 타는 이유는 경유해도 항공권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이라며 “한인들의 외국 항공사 선택 기준은 국적기보다 최소 300~400달러 정도 저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여름 성수기에 코로나 팬데믹 완화로 여행 수요가 폭발하고 에너지 비용과 인건비 상승, 인력 부족까지 겹쳐 항공업계는 일제히 항공료를 인상했다.  
 
한국행 경유 항공편을 제공하는 외국 항공 역시 예외가 아니다.  
 
지난 14일 LA 출발, 7월 10일 인천 출발 기준 샌프란시스코를 경유해 LA로 오는 아메리칸 항공(UA)의 항공권 가격은 5400달러로 오히려 국적기보다 비쌌다.  
 
태양여행사 최선희 대표는 “항공권 예약은 가격 기준인데 국적기보다 경유편이 비싸 아예 문의조차 없다”며 “팬데믹 이전 경유편이 싸다는 편견이 이제는 깨졌다”고 말했다.  
 
한인들이 선호하는 LA-인천 경유 항공편은 에어캐나다(경유지-벤쿠버), AA(달라스), UA(샌프란시스코), 델타(시애틀), 하와이항공(호놀룰루), 제펜에어라인(도쿄) 등이다.  
 
팬데믹 이전에는 600~800달러 선 경유 항공편이 많았다. 하지만 현재는 국적기보다 항공료가 비싸고 환불이 어렵고 경유 도시 구간 좌석이 없으면 날짜 변경도 쉽지 않다.    
 
국적기 항공요금은 지난주 대부분 학교가 여름방학에 돌입하면서 일단 진정세 국면으로 돌아서고 있다.    
 
여행업계에 따르면 이번 여름 한국행 여행객들은 대부분 빠져나간 상태로 6월 국적기 항공 좌석은 거의 남아 있지 않다.  
 
가끔 나오는 좌석도 이코노미석인 경우 아시아나 항공은 2600~2800달러, 대한항공 3500~4000달러 사이로 정점을 이룬 6월 초순보다는 항공권 가격이 다소 하락했다.  
 
업계 관계자는 “국적기 항공뿐만 아니라 외국 항공사 모두 공급보다 수요가 많아 항공요금이 천정부지로 솟는 것”이라며 “비수기에는 항공요금이 50% 이상 하락한다”고 설명했다.  
 
한국행 비수기는 8월 중순부터 11월 말로 국적기 항공요금도 1200달러 선으로 내려간다.  
 
춘추 여행사 세라 안 발권 담당 매니저는 “비수기 한국행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 모두 1200~1300달러 선”이라며 “지난해보다 비수기 요금도 올랐다”고 말했다. 

이은영 기자

 

출처: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위탁 수하물 요금 인상…아메리칸항공 5년 만에
Travel & Food
316
씨티그룹 "향후 18개월래 금값 3천달러…석유 100달러 가능성"
Talk & Talk
387
대형 카드사 이자율 10% 더 높다…평균 28.2%…중소업체 18%
Talk & Talk
32
美캐피털원 금융사 디스커버 47조원에 인수…신용카드 강자 부상
Talk & Talk
36
K팝 빠진 코카콜라는 무슨 맛?…한글 새긴 한정판 36개국 출시
Travel & Food
245
"고미술서 현대 회화까지…35점 최초 공개"
Travel & Food
29
내 집 장만한 아시안, 5명중 3명 역대 최고
Talk & Talk
62
한국 '편저트' LA한인마켓 진출
Travel & Food
381
지반 불안 PV 비상사태…남가주 침수·산사태
Talk & Talk
207
모기지 금리 지속적 하락, 연말 5%대로
Talk & Talk
259
100대 소수계 기업…한인 7개
Talk & Talk
261
“다시 실리콘밸리로”… AI 열풍 ‘컴백’
Job & Work Life
890
한국, 3년 연속 미국산 소고기 최대 수입국
Talk & Talk
221
원성 높은 식당 ‘정크 수수료’… 가주 7월부터 금지
Talk & Talk
247
한인 유권자 21만 명… 참여해야 ‘캐스팅 보트’ 파워
Talk & Talk
537
"테슬라 사이버트럭, 두 달 만에 녹슨 자국"…일부 차주 불만
Talk & Talk
124
“거봐, 미국 침체 안오잖아”…이건 ‘월가황소’ 착각이다
Talk & Talk
144
유가급등 막은 미국 셰일 오일 붐 '시들'…"성장 가능성 사라져"
Talk & Talk
460
LP 이어 VHS테이프도 뜬다
Talk & Talk
129
IRS, 세금 미납 370만명에 추징 서한 발송
Work in U.S.
610
중국계 밀입국 사상 최다 대부분 “돈 벌러 미국행”
Talk & Talk
354
LA 1년 2992불인데…자동차 보험 또 오른다
Talk & Talk
20
폭우에 “땅이 열리고 있다” 대피 경고
Talk & Talk
36
민간 첫 달착륙선 발사 성공 ‘순항중’
Talk & Talk
1012
‘인공지능 이용 페이스북 사기’ 기승…“목소리·얼굴 똑같아 속기 십상”
Talk & Talk
393
여름밤의 할리웃보울…‘헨리 맨시니’ 선율에 물든다
Travel & Food
1042
“팬데믹 이후 젊은층 자산증가율 최고”
Talk & Talk
687
신규 실업수당 청구 21만2,000건
Job & Work Life
784
1월 소매판매 7,003억달러… 전월대비 0.8% 하락
Talk & Talk
478
‘가주 세대 15%만 주택구입 재정능력 갖춰’
Talk & Talk
231
소주 '새로' 고객감사 행사…2~3월 코리아타운플라자
Talk & Talk
777
올스테이트 자동차 보험 신규 가입 재개…가주, 요율 30% 인상 승인
Talk & Talk
213
구금시설 운영 예산 부족…이민자 수천명 조기석방
Talk & Talk
211
한국 콘텐츠 불법 사이트 강제 폐쇄령…코코아TV, 미주에서 무단 유통
Talk & Talk
356
집에서 일하는 미국인…소비도 출산율도 ‘홈런’
Job & Work Life
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