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가족 노려 거액송금 유도…갈수록 교묘해진 보이스피싱
By xkzxxxx Posted: 2023-07-25 10:49:41

 

미국 한인 인적사항 상세 파악
한국 가족에게 전화해 협박해

 

 

#. 한국에 거주하는 기러기 아빠 이모씨, 최근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고 거액을 잃었다. 이씨는 “전화를 건 사람이 미국에 있는 아내와 아이를 납치했다며 돈을 요구했다. 가족의 개인정보도 굉장히 구체적이었고, 전화기 너머 비명도 계속 들렸다. 돈을 입금할 때까지 통화를 계속해 신고도 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씨는 신종 보이스피싱 피해자란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 한국에서 거주하는 여성 김모씨는 최근 LA총영사관 발신 국제전화를 받았다. LA총영사관 측은 김씨와 카카오톡 등으로 연락을 주고받는 미국 거주 남성 A씨가 ‘로맨스 스캠’ 사기범이라고 알렸다. 김씨는 이미 한 번도 만나지 않은 A씨에게 1000만 원을 국제송금한 상태. 하지만 김씨는 “그 남자는 선량한 사람으로 거짓말했을 리가 없다. 우리는 온라인으로 사랑을 키웠다”며 믿지 않았다.
 
해외로 이주한 한인과 한국에 남은 가족을 노린 보이스피싱이 갈수록 교묘해져 주의가 요구된다. 미국에 거주하는 한인 등 일부는 소셜미디어 등 온라인으로 한국의 이성에게 접근해 환심을 산 뒤 거액 송금을 요구하는 일명 ‘로맨스 스캠’에 한창이다.
 
최근 LA총영사관에 접수된 보이스피싱 피해사례 중 대표적인 유형은 한국의 가족에게 전화를 걸어 미국에 사는 가족이 위험에 처했다며 거액을 요구하는 사례다.  

 

우선 사기범은 미국에 사는 자녀나 배우자 등 가족을 납치·감금했다며 잔뜩 겁을 준다. 범행 대상이 보이스피싱에 넘어오는 순간 사실확인 또는 법집행기관 신고 등의 기회를 차단한다. 사기범이 한국과 미국 장거리 제약과 시차를 이용해 최대한 빠르게 거액송금을 유도하는 수법이다.
 
특히 최근 보이스피싱은 범행 대상 가족의 미국 거주지역, 유학 및 직장 정보, 가족관계 등을 구체적으로 파악해 피해자가 의심할 틈을 주지 않는다고 한다. 사기범들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에 올린 한인 이용자의 일상정보도 수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역만리 떨어져 지내는 가족의 구체적인 인적사항과 최근 동향을 최대한 이용하는 속임수를 쓰는 셈이다.
 
LA총영사관 강경한 경찰영사는 “최근 보이스피싱 사기범은 미국에 사는 한인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를 속속들이 알고선 한국 가족을 대상으로 범행에 나선다”며 “한 번 전화가 연결되면 안부 확인 전화, 신고를 할 수 없도록 계속 시간을 끈다. 한국의 가족이 의심스러운 전화를 받으면 성급하게 송금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소셜미디어로 범행 대상에게 접근해 친분을 쌓은 뒤 거액 송금을 요구하는 로맨스 스캠, 나체 화상통화 유도 후 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해 금품을 요구하는 사기도 조심해야 한다.
 
법집행기관은 가족 납치나 사고 등을 이유로 송금을 요구하는 전화는 사기 가능성을 의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화통화를 계속 유도하며 송금을 독촉하면 보이스피싱일 가능성이 높다.  
 
한국 경찰청(112), LA경찰국(LAPD, 213-486-6630), 연방통상위원회(FTC, 310-824-4300)는 보이스피싱 신고를 받고 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해외로 근무지 옮겨라”… MS, 中 AI 엔지니어 800명에 제안한 속사정 New
Talk & Talk
16
LA 작년 관광객 한국인이 5위 New
Travel & Food
9
넷플릭스 광고요금제 가입자 급증 New
Talk & Talk
7
‘피콕·넷플릭스·애플TV’ 스트리밍 묶은상품 출시 New
Talk & Talk
8
“틱톡처럼 될라”…중국 ‘테무·쉬인’ 미국 비중 낮춰 New
Talk & Talk
7
신규 실업수당 청구 예상치 상회 New
Job & Work Life
10
인플레 둔화… 9월 금리인하 전망 70% 넘어 New
Current Economy
5
식품·외식 가격 급등…“소ㆍ돼지 대신 닭고기” New
Travel & Food
2
다우, 장중 4만달러 첫 돌파…‘상승장’ 확산 New
Current Economy
2
“공원서 풀스톱 안해 티켓, 알고 보니…” New
Talk & Talk
2
美 "위장취업 北 IT노동자에 500만불 현상금" New
Talk & Talk
2
가장 살기좋은 주는 ‘유타’ New
Talk & Talk
40
넷플릭스, 올해부터 3년간 크리스마스에 미국프로풋볼 경기 중계 New
Talk & Talk
20
4월 소비자 물가 3.4%↑…올해 첫 상승세 완화 New
Current Economy
15
월마트 수백명 정리해고···51개 건강클리닉도 폐쇄 New
Job & Work Life
35
생산자물가 전월비 0.5%↑ 전년동기 대비 2.2% 상승 New
Current Economy
23
‘코로나 특수’ 기업들···지금은 주가 3분의 1↓ New
Current Economy
24
국제유가, 82달러로 하락···수요 둔화에 3월래 최저 New
Current Economy
16
미, 중국 전기차 관세 100%로 대폭 인상 New
Talk & Talk
34
“극적으로 동화 읊어줘” 하니 성우 말투로 줄줄... 新인류 AI
Talk & Talk
41
가주 ‘전기요금 체계’ 크게 달라진다
Talk & Talk
48
가주 공립학교 교사 연봉 미국서 가장 높다
Job & Work Life
90
집값 2020년 이후 47.1%↑… “공급 부족·모기지 금리 등 때문”
Current Economy
33
4월 도매물가 전월대비 0.5%↑…서비스물가가 상승 주도
Current Economy
76
파월 의장 “美 인플레 지표 다시 둔화할 것으로 기대”
Current Economy
30
미 기업들 ‘짠물 경영’에 1분기 순이익 증가
Current Economy
16
“여전히 높은 주택 렌트… 금리인하 막을 수도”
Current Economy
33
AI 등 첨단산업 전력수요 급증에 ‘전력난’
Talk & Talk
29
대학 졸업식도 반전시위 ‘몸살’
Talk & Talk
58
캐나다 서부 대형산불 확산… 미국까지 비상
Talk & Talk
22
거주지 증명 2가지 필요… DMV 예약후 방문해야
Talk & Talk
26
자율주행 무인택시 잇단 사고
Talk & Talk
27
메모리얼 연휴 4,300만 떠난다
Travel & Food
21
뉴욕 롱아일랜드 태권도 도장에서 같이 일하실 분을 모십니다.
Part Time Jobs
21
이민신분 이유로 직원 착취 못한다
Job & Work Life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