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행 항공료 '경유 항공편'도 비싸다
By espxxxx Posted: 2022-06-16 10:19:07

팬데믹 이전 일부 저렴
6~7월 성수기 가격 비슷
8월 중순 이후 가격 하락

 

한국방문 국적기 항공권 가격이 예전의 2~3배 수준으로 오르자 경유 항공편을 알아보는 한인도 있지만 실제 가격차이는 그리 크지 않거나 오히려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LA국제공항에 있는 아시아나항공 수속창구 모습이다. 김상진 기자

한국방문 국적기 항공권 가격이 예전의 2~3배 수준으로 오르자 경유 항공편을 알아보는 한인도 있지만 실제 가격차이는 그리 크지 않거나 오히려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LA국제공항에 있는 아시아나항공 수속창구 모습이다. 김상진 기자

한국여행 수요 폭발에 따라 국적기 항공권 가격이 비정상적으로 치솟자 일부 한인들 사이에 경유 항공편이나 다른 항공편을 알아보기도 했지만, 항공료가 비싸기는 마찬가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행 항공권 예약 대란 시작 전인 봄만 해도 국적기 직항이 아닌 외국 항공사 경유 항공편 요금은 800~900달러 선이었다.  
 
1600달러 선 국적기 항공요금과 비교하면 가성비가 여전히 좋았다.  
 
업계 관계자는 “외국 항공사를 타는 이유는 경유해도 항공권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이라며 “한인들의 외국 항공사 선택 기준은 국적기보다 최소 300~400달러 정도 저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여름 성수기에 코로나 팬데믹 완화로 여행 수요가 폭발하고 에너지 비용과 인건비 상승, 인력 부족까지 겹쳐 항공업계는 일제히 항공료를 인상했다.  
 
한국행 경유 항공편을 제공하는 외국 항공 역시 예외가 아니다.  
 
지난 14일 LA 출발, 7월 10일 인천 출발 기준 샌프란시스코를 경유해 LA로 오는 아메리칸 항공(UA)의 항공권 가격은 5400달러로 오히려 국적기보다 비쌌다.  
 
태양여행사 최선희 대표는 “항공권 예약은 가격 기준인데 국적기보다 경유편이 비싸 아예 문의조차 없다”며 “팬데믹 이전 경유편이 싸다는 편견이 이제는 깨졌다”고 말했다.  
 
한인들이 선호하는 LA-인천 경유 항공편은 에어캐나다(경유지-벤쿠버), AA(달라스), UA(샌프란시스코), 델타(시애틀), 하와이항공(호놀룰루), 제펜에어라인(도쿄) 등이다.  
 
팬데믹 이전에는 600~800달러 선 경유 항공편이 많았다. 하지만 현재는 국적기보다 항공료가 비싸고 환불이 어렵고 경유 도시 구간 좌석이 없으면 날짜 변경도 쉽지 않다.    
 
국적기 항공요금은 지난주 대부분 학교가 여름방학에 돌입하면서 일단 진정세 국면으로 돌아서고 있다.    
 
여행업계에 따르면 이번 여름 한국행 여행객들은 대부분 빠져나간 상태로 6월 국적기 항공 좌석은 거의 남아 있지 않다.  
 
가끔 나오는 좌석도 이코노미석인 경우 아시아나 항공은 2600~2800달러, 대한항공 3500~4000달러 사이로 정점을 이룬 6월 초순보다는 항공권 가격이 다소 하락했다.  
 
업계 관계자는 “국적기 항공뿐만 아니라 외국 항공사 모두 공급보다 수요가 많아 항공요금이 천정부지로 솟는 것”이라며 “비수기에는 항공요금이 50% 이상 하락한다”고 설명했다.  
 
한국행 비수기는 8월 중순부터 11월 말로 국적기 항공요금도 1200달러 선으로 내려간다.  
 
춘추 여행사 세라 안 발권 담당 매니저는 “비수기 한국행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 모두 1200~1300달러 선”이라며 “지난해보다 비수기 요금도 올랐다”고 말했다. 

이은영 기자

 

출처:미주중앙일보

NULL
Title View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인플레이션에 일터 복귀 은퇴자들 늘었다 New
Job & Work Life
58
‘렌트 못낸 비즈니스, 최대 1만5천달러 무상 지원’ New
U.S. Life & Tips
64
미국경제 경기후퇴 맞나…이례적으로 일자리 풍부 New
Job & Work Life
59
JP모간, 애플 '비중확대'로 유지...연말 전 40% 반등 전망
U.S. Life & Tips
107
스테그플레이션 우려에 세계 기업들 해고 바람
Job & Work Life
124
“주택가격 떨어진다, 관심은 하락폭” 전망 ‘대세’
U.S. Life & Tips
116
미 개인소비물가 6.3%↑…더 가파른 긴축 온다(종합)
U.S. Life & Tips
150
소득수준 따라 가구당 200~1,050달러 차등 지급
U.S. Life & Tips
186
7월부터 증편·복항… 미주노선 좌석 대폭 늘린다
U.S. Life & Tips
128
‘세입자 퇴거유예’ ‘건물주 피해지원’ 대책 나선다
U.S. Life & Tips
99
고물가에 ‘캐시백’ 크레딧카드 다시 인기
U.S. Life & Tips
119
식당· 식품업계 인력난 완화 조짐
U.S. Life & Tips
69
세입자 늘면서 렌트비 ‘웃돈 시대’ 현실로
U.S. Life & Tips
83
가주 한인, LA-벤투라 벨트에 가장 많다
U.S. Life & Tips
108
안녕하십니까 뷰티 서플라이 Bloom Beauty 에서 직원을 모집합니다.
Part Time Jobs
26
대법원, ‘로 對 웨이드’ 공식폐기… “州별로 낙태금지 가능”
U.S. Life & Tips
116
401(k), 은퇴후 월 수령액 알 수 있게 된다
Job & Work Life
230
Part time
Part Time Jobs
68
집값 사상 최고인데 금리 치솟는다…미 주택거래 '꽁꽁'
U.S. Life & Tips
204
주유시 내는 세금·수수료 갤런당 1.20달러나
U.S. Life & Tips
107
가주 진출 한국 기업 390개사… 1만3천여명 고용
Job & Work Life
339
그렇게 쫓아내더니…美선 항공편 9000건 취소, 조종사 대란
Job & Work Life
223
테슬라 차값 또 인상… 최대 6천 달러↑
U.S. Life & Tips
269
"직원 15인 이상 구인 광고할 때 임금 수준 공개"
Job & Work Life
374
"PAGA 포기각서 유효하다"
Job & Work Life
341
미국 실업수당 청구 23만건…직전 주보다 소폭 감소
Job & Work Life
264
한국행 항공료 '경유 항공편'도 비싸다
U.S. Life & Tips
323
“일 하실 분 없나요”… 구인난 심화 한인 업주들 ‘한숨’
Job & Work Life
607
▶ 2023년 5월3일부터 시행, 현재까지 1,330만명 발급…온라인 신청 후 DMV 방문
U.S. Life & Tips
368
커지는 'S의 공포'…美옐런 "인플레 받아들일 수 없는 수준"
U.S. Life & Tips
384
Personal assistant
Part Time Jobs
370
Personal assistant bilingual English/ Korean
Part Time Jobs
287
HANA CARE TEXAS 에서 같이 일하실 간호사 (RN/BSN/LVN) 구합니다. TX 지역
Part Time Jobs
124
넓어진 한인 기업 취업문호 '인재 모시기' 경쟁
Job & Work Life
1311
공무원 기회가 왔습니다! 도전하셔서 기회를 잡아 보세요!
Job & Work Life
18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