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2025년부터 로스쿨 입학시험 제외
By sxmxxxx Posted: 2022-11-22 10:14:17

▶ 법대, LSAT 자율 결정으로 법조계 다양성 제고에 도움

로스쿨들이 2025년부터 ‘로스쿨입학자격시험’(LSAT) 점수를 신입생 선발 과정에서 의무적으로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월스트릿저널(WSJ)은 로스쿨 신입생 선발 기준을 결정할 권한이 있는 미국변호사협회(ABA)가 법조계의 다양성 증진을 위해 이 같은 조치를 시행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개별 학교가 자체 판단에 따라 LSAT 점수를 사용하는 것은 계속 허용된다. LSAT 점수는 로스쿨 지원자의 논리력과 추론 능력을 평가하기 위해 사용됐다.

그동안 LSAT 성적으로만 로스쿨 신입생을 선발할 경우 법조계에서 소수인종과 여성, 저소득층 출신 등 다양성 부족 현상을 타개할 수 없다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

 

로스쿨 교수들의 모임인 법학교육협회(CLEA)는 LSAT이 좁은 의미에서 입학생의 학업능력을 예측하는 도구로 사용될 수 있지만, 법조인으로서의 성공 여부까지 예측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LSAT를 입학 사정에서 제외하면 법조계의 다양성 제고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것이다.

다만 로스쿨 학장들은 LSAT 대신 대학 학점 등으로 신입생을 선발할 경우 예측하지 못했던 다른 문제점이 불거질 수 있다면서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LSAT 의무화 폐지로 로스쿨 입학의 불투명성이 제고될 경우 오히려 부유층 자녀들이 유리해질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된다.

크리스틴 티스-알바레스 버클리 캘리포니아대(UC 버클리) 로스쿨 입학담당 부학장은 “LSAT 점수를 보지 않는다면 입학 사정에서 다른 편견들이 작용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신입생의 불균형이 더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최근 대학가에서는 입학 사정 시 LSAT 외에도 다양한 입학 자격시험을 반영하지 않는 학교들이 늘고 있다.

명문사학 하버드대는 대학입학자격시험(SAT)과 대학입학학력고사(ACT) 점수 대신 고등학교의 각종 기록 등으로 신입생을 선발하고 있다. 하버드대는 지난 2020년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자 방역 문제로 시험 응시가 어려워졌다는 이유로 지원자의 시험 성적 제출을 요구하지 않았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최악의 상황을 넘긴 지난해부터 SAT와 ACT 점수를 반영하지 않는 입학 사정 시스템을 4년간 더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출처 : 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임대 시장 냉각…물가지표, 인플레 과장”
Talk & Talk
426
10월 신규주택 거래, 뜻밖의 7.5% 증가
Talk & Talk
458
신한은행 아메리카 돈세탁 또 문책
Talk & Talk
478
인플레 탓…가구당 월 433불 더 쓴다
Talk & Talk
286
블랙 프라이데이 온라인 매출 역대 최대
Talk & Talk
289
IT 감원에 인도계 인력 ‘날벼락’…비자문제에 추방 우려도
Visa,Green Card,Citizenship
672
인태사령부에 우주군부대 첫 창설… “가장 중요한 전구”
Talk & Talk
484
존폐 기로에 선‘코인 제국’… 보호장치 마련해야 신뢰 회복
Talk & Talk
552
잉여재정을 주민 생계지원금으로 되돌려주는 주들 급증
U.S. Life & Tips
588
가주, 주민 가장 많이 떠나…전입 많은 주 1위는 텍사스
Talk & Talk
698
‘오전8시 전·오후8시 후’ 떠나라
Travel & Food
564
美 연준인사 "가계 저축액 많아서 기준금리 더 높아야"
Talk & Talk
422
데니스 티셔츠 입으면 1년간 공짜 아침…프로모션용 150벌 한정 판매
U.S. Life & Tips
414
금리 4%지만 6% 올린 효과 봤다
Talk & Talk
405
'인플레보다 강달러' 한인 여행 꽉 찬다
Travel & Food
391
월드컵 경기결과·일정
U.S. Life & Tips
470
2025년부터 로스쿨 입학시험 제외
Job Interview & Resume
556
‘다시 마스크를!’
Live Updates (COVID-19, etc.)
493
"언어차별도 금지"…美법무부, 한국어로 보도자료 배포
U.S. Life & Tips
424
끝 안 보이는 소매업 구인난, 내년까지?
Job & Work Life
686
미 금리 종착지는 어디…Fed 양분에 시장 혼란
Talk & Talk
548
바이든, 칠면조 사면하며 "부정투표 없었다"…'선거사기'에 일갈
Talk & Talk
476
월가 "내년 미국 스태그플레이션 올 것…연착륙 없다"
Talk & Talk
612
[포스트 팬데믹… 연말 알뜰샤핑 이렇게] 인플레에도 재고 풍성… 미리 준비하면 ‘알뜰...
U.S. Life & Tips
472
‘10년래 최악 독감’ LA 양성판정률 25%
Live Updates (COVID-19, etc.)
676
학자금 융자탕감 연내 시행 어렵다
Talk & Talk
523
전기차 각축장이 된 LA오토쇼…데뷔 모델 친환경 차량이 압도
Talk & Talk
499
트위터 이어 스페이스X에서도 '부당해고' 소송 제기돼
Job & Work Life
664
401k 1년새 23% 급락, 평균 10만불 아래로
Tax & Salary
590
Beverly Center Clothing Store 에서 직원을 구합니다
Part Time Jobs
51
어떤 자동차 브랜드 가장 믿을만 한가… 여전히 토요타
Talk & Talk
455
해운 규제강화 “무역업계 유의”
Job & Work Life
446
“다시 마스크 써라”…트리플데믹 경고
Live Updates (COVID-19, etc.)
430
요세미티 ‘방문예약’ 종료…내년 여름부터 전면 해제
Travel & Food
513
가족이민 동결·취업이민 후퇴
Talk & Talk
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