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부터 로스쿨 입학시험 제외
By sxmxxxx Posted: 2022-11-22 10:14:17

▶ 법대, LSAT 자율 결정으로 법조계 다양성 제고에 도움

로스쿨들이 2025년부터 ‘로스쿨입학자격시험’(LSAT) 점수를 신입생 선발 과정에서 의무적으로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월스트릿저널(WSJ)은 로스쿨 신입생 선발 기준을 결정할 권한이 있는 미국변호사협회(ABA)가 법조계의 다양성 증진을 위해 이 같은 조치를 시행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개별 학교가 자체 판단에 따라 LSAT 점수를 사용하는 것은 계속 허용된다. LSAT 점수는 로스쿨 지원자의 논리력과 추론 능력을 평가하기 위해 사용됐다.

그동안 LSAT 성적으로만 로스쿨 신입생을 선발할 경우 법조계에서 소수인종과 여성, 저소득층 출신 등 다양성 부족 현상을 타개할 수 없다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

 

로스쿨 교수들의 모임인 법학교육협회(CLEA)는 LSAT이 좁은 의미에서 입학생의 학업능력을 예측하는 도구로 사용될 수 있지만, 법조인으로서의 성공 여부까지 예측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LSAT를 입학 사정에서 제외하면 법조계의 다양성 제고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것이다.

다만 로스쿨 학장들은 LSAT 대신 대학 학점 등으로 신입생을 선발할 경우 예측하지 못했던 다른 문제점이 불거질 수 있다면서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LSAT 의무화 폐지로 로스쿨 입학의 불투명성이 제고될 경우 오히려 부유층 자녀들이 유리해질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된다.

크리스틴 티스-알바레스 버클리 캘리포니아대(UC 버클리) 로스쿨 입학담당 부학장은 “LSAT 점수를 보지 않는다면 입학 사정에서 다른 편견들이 작용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신입생의 불균형이 더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최근 대학가에서는 입학 사정 시 LSAT 외에도 다양한 입학 자격시험을 반영하지 않는 학교들이 늘고 있다.

명문사학 하버드대는 대학입학자격시험(SAT)과 대학입학학력고사(ACT) 점수 대신 고등학교의 각종 기록 등으로 신입생을 선발하고 있다. 하버드대는 지난 2020년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자 방역 문제로 시험 응시가 어려워졌다는 이유로 지원자의 시험 성적 제출을 요구하지 않았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최악의 상황을 넘긴 지난해부터 SAT와 ACT 점수를 반영하지 않는 입학 사정 시스템을 4년간 더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출처 : 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새해 맞아 LA 곳곳 박물관 무료 개방
U.S. Life & Tips
22
‘겨울 대확산’ 없지만 코로나 변이에 촉각
Live Updates (COVID-19, etc.)
14
코로나 필수템 ‘마스크’의 역습… “폐손상 일으킨다”
Live Updates (COVID-19, etc.)
23
대형 보험사, 현대·기아차 자동차보험 안 받는다
Talk & Talk
9
축제재단 신임이사 3명 영입
Talk & Talk
6
한인들, 한국 증권 투자 쉬워진다
Talk & Talk
12
첫 주택 다운페이 지원 7000불 더 준다
U.S. Life & Tips
6
유엔 “올해도 경제 불확실”…성장률 전망, 세계 1.9%·韓 2.0%
Talk & Talk
25
인플레에 한국 유학생 감소…1월 기준 4만7682명
College Life
17
건강한 나무 쓰러져 집 파손 땐 보험 대상
U.S. Life & Tips
25
美정부, 치솟는 집세 잡기 나섰다…주택 임대시장 감독 강화
Talk & Talk
21
코로나 대출 상환, 난감한 한인 업주들…지난해 말부터 납부 시작
Job & Work Life
27
뷰티쇼 아르바이트
Part Time Jobs
30
“세금보고 사기 조심하세요”
Tax & Salary
41
뉴욕시, 소기업 대출 7500만불 공급
Job & Work Life
35
“2008년 같은 주택시장 급락 없다”
Talk & Talk
27
직장 내 부착 노동법 포스터 교체 필요
Job & Work Life
38
코로나 백신 매년 1회만 맞는다
Live Updates (COVID-19, etc.)
27
새해 3주간 총기 난사 벌써 38건 "이게 2023년의 미국"
Talk & Talk
14
글로벌 테크업계 이어지는 칼바람… “1년새 감원 규모 20만명”
Job & Work Life
38
‘감원 칼바람’피한 애플… “고용군살·공짜점심 없어서”
Job & Work Life
37
학자금 대출 상환부담 대폭 줄여준 바이든 행정부
Talk & Talk
24
올해 세금 환급금 지난해보다 크게 줄어들 수도
Tax & Salary
25
“금리 0.25%p씩 올 2회 추가 인상”
Talk & Talk
31
H마트, 맨해턴 매장 오픈 준비…센트럴파크 인근 8500sq 규모
Talk & Talk
26
가격·차종 다양성·품질서 기아가 한 수 위
Talk & Talk
23
‘모기지 대출 인종차별’ 벌금 폭탄
Talk & Talk
59
구글, 1만2000명 정리해고…"빅테크 감원 대열 합류"
Job & Work Life
79
美 12월 주택매매, 12년만에 최저치…집값은 6개월 연속 하락
Talk & Talk
64
공동 사용자 되면 크레딧 쉽게 쌓아…고금리 시대, 크레딧 쌓자
U.S. Life & Tips
49
전기·가스 요금 폭등에 지원 강화…연방정부, 2억1800만불 보조
U.S. Life & Tips
98
중국어 제치고 한국어 위상 ‘세계 7위’
Talk & Talk
47
IT·금융 해고 칼바람…한인 업계도 한파 우려
Job & Work Life
82
세금납부 기한 넘겨도 벌금·이자 면제
Tax & Salary
92
마이크로소프트 "1만명 정리해고"…전체 직원 5% 수준
Job & Work Life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