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부터 로스쿨 입학시험 제외
By sxmxxxx Posted: 2022-11-22 10:14:17

▶ 법대, LSAT 자율 결정으로 법조계 다양성 제고에 도움

로스쿨들이 2025년부터 ‘로스쿨입학자격시험’(LSAT) 점수를 신입생 선발 과정에서 의무적으로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월스트릿저널(WSJ)은 로스쿨 신입생 선발 기준을 결정할 권한이 있는 미국변호사협회(ABA)가 법조계의 다양성 증진을 위해 이 같은 조치를 시행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개별 학교가 자체 판단에 따라 LSAT 점수를 사용하는 것은 계속 허용된다. LSAT 점수는 로스쿨 지원자의 논리력과 추론 능력을 평가하기 위해 사용됐다.

그동안 LSAT 성적으로만 로스쿨 신입생을 선발할 경우 법조계에서 소수인종과 여성, 저소득층 출신 등 다양성 부족 현상을 타개할 수 없다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

 

로스쿨 교수들의 모임인 법학교육협회(CLEA)는 LSAT이 좁은 의미에서 입학생의 학업능력을 예측하는 도구로 사용될 수 있지만, 법조인으로서의 성공 여부까지 예측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LSAT를 입학 사정에서 제외하면 법조계의 다양성 제고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것이다.

다만 로스쿨 학장들은 LSAT 대신 대학 학점 등으로 신입생을 선발할 경우 예측하지 못했던 다른 문제점이 불거질 수 있다면서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LSAT 의무화 폐지로 로스쿨 입학의 불투명성이 제고될 경우 오히려 부유층 자녀들이 유리해질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된다.

크리스틴 티스-알바레스 버클리 캘리포니아대(UC 버클리) 로스쿨 입학담당 부학장은 “LSAT 점수를 보지 않는다면 입학 사정에서 다른 편견들이 작용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신입생의 불균형이 더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최근 대학가에서는 입학 사정 시 LSAT 외에도 다양한 입학 자격시험을 반영하지 않는 학교들이 늘고 있다.

명문사학 하버드대는 대학입학자격시험(SAT)과 대학입학학력고사(ACT) 점수 대신 고등학교의 각종 기록 등으로 신입생을 선발하고 있다. 하버드대는 지난 2020년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자 방역 문제로 시험 응시가 어려워졌다는 이유로 지원자의 시험 성적 제출을 요구하지 않았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최악의 상황을 넘긴 지난해부터 SAT와 ACT 점수를 반영하지 않는 입학 사정 시스템을 4년간 더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출처 : 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스마트폰 ‘비행기 모드’ 사라진다…태평양 상공서 ‘카톡 시대’ 성큼
Talk & Talk
15
가격·보험·금리…새차 구입 삼중고 겹쳤다
Talk & Talk
23
맨해튼 미드타운 5애비뉴 일대, 보행자 친화거리 전환 추진
Talk & Talk
228
크리스마스 연휴, 겨울폭풍·혹한 온다
Talk & Talk
222
뉴욕시 코로나 초기 소상공인 지원, 맨해튼에 몰렸다
Job & Work Life
433
운전면허 신청 쉽고 빠르게…차량국, 리얼ID 신청도 독려
U.S. Life & Tips
250
‘예외적 국적이탈허가’ 오늘부터 신청
U.S. Life & Tips
229
LA시 최다 노숙자 도시 오명
Talk & Talk
222
美 11월 신규 주택 허가건수 11%↓…착공도 감소세
Talk & Talk
8
美 의회, 연방정부 예산안 합의…정부 내 틱톡사용 금지
Talk & Talk
9
美, 코로나 국경통제 이번엔 종료?…벌써 불법 이주민 급증세
Talk & Talk
324
바이든, 노숙자 대책 발표…"2025년까지 25% 줄이겠다"
Talk & Talk
303
파월 물가목표는 왜 3% 아닌 2%일까…월가 반응은 갈렸다
Talk & Talk
269
맨해튼 사무실 밀집지역,‘포스트코로나’ 변신
Job & Work Life
448
할러데이 시즌 감사 표시 팁은 얼마?
U.S. Life & Tips
452
크리스마스 장식 누전 화재 조심을
U.S. Life & Tips
529
‘사별휴가’ 보장되고 ‘안전한 무단횡단’ 허용
U.S. Life & Tips
418
부산~LA 하늘길 띄운다...공항공사 “지역공항 해외 직항 노선 발굴”
Talk & Talk
459
"가주 개스값 내년초 3달러대"…수요 감소와 유가 안정 원인
Talk & Talk
444
미국인 52% "내년 경제 더 나빠질 것"…지지정당 따라 극과극
Talk & Talk
437
미 구인난 뒤엔 '잃어버린 2년'…"트럼프·코로나발 이민 감소"
Job & Work Life
554
"카바나에서 차 샀는데 타이틀 안줘"
Talk & Talk
426
‘신’들의 전쟁
Talk & Talk
422
도미노 “픽업하는 손님에 3불 팁”
U.S. Life & Tips
410
기준금리 0.50%p 인상…인플레 둔화에 속도 늦춰
Talk & Talk
435
현대차 "인플레법 피해 크면 조지아공장 타당성 재검토할 수도"
Talk & Talk
405
美 11월 소매판매 0.6% 줄었다…쇼핑대목에도 올해 최대폭 감소
Talk & Talk
225
모기지 급등, 집값 급락에 깡통주택 증가
Talk & Talk
25
시민권 시험 간소화 한다
U.S. Life & Tips
8
美,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조짐에 무료 검사 부활
Live Updates (COVID-19, etc.)
4
한인 은행 내년 ‘비상 경영’ 가나
Talk & Talk
431
직장 코로나 감염 주의보…고용주 방역지침 강화
Live Updates (COVID-19, etc.)
283
‘트리플데믹’(코로나·독감·RSV) 예방…매직없다
Live Updates (COVID-19, etc.)
238
웰페어 SSI 수혜액도 이달부터 8.7% 인상
U.S. Life & Tips
291
'틱톡 전면금지법' 상·하원 동시 발의
Talk & Talk
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