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부터 로스쿨 입학시험 제외
By sxmxxxx Posted: 2022-11-22 10:14:17

▶ 법대, LSAT 자율 결정으로 법조계 다양성 제고에 도움

로스쿨들이 2025년부터 ‘로스쿨입학자격시험’(LSAT) 점수를 신입생 선발 과정에서 의무적으로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월스트릿저널(WSJ)은 로스쿨 신입생 선발 기준을 결정할 권한이 있는 미국변호사협회(ABA)가 법조계의 다양성 증진을 위해 이 같은 조치를 시행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개별 학교가 자체 판단에 따라 LSAT 점수를 사용하는 것은 계속 허용된다. LSAT 점수는 로스쿨 지원자의 논리력과 추론 능력을 평가하기 위해 사용됐다.

그동안 LSAT 성적으로만 로스쿨 신입생을 선발할 경우 법조계에서 소수인종과 여성, 저소득층 출신 등 다양성 부족 현상을 타개할 수 없다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

 

로스쿨 교수들의 모임인 법학교육협회(CLEA)는 LSAT이 좁은 의미에서 입학생의 학업능력을 예측하는 도구로 사용될 수 있지만, 법조인으로서의 성공 여부까지 예측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LSAT를 입학 사정에서 제외하면 법조계의 다양성 제고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것이다.

다만 로스쿨 학장들은 LSAT 대신 대학 학점 등으로 신입생을 선발할 경우 예측하지 못했던 다른 문제점이 불거질 수 있다면서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LSAT 의무화 폐지로 로스쿨 입학의 불투명성이 제고될 경우 오히려 부유층 자녀들이 유리해질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된다.

크리스틴 티스-알바레스 버클리 캘리포니아대(UC 버클리) 로스쿨 입학담당 부학장은 “LSAT 점수를 보지 않는다면 입학 사정에서 다른 편견들이 작용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신입생의 불균형이 더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최근 대학가에서는 입학 사정 시 LSAT 외에도 다양한 입학 자격시험을 반영하지 않는 학교들이 늘고 있다.

명문사학 하버드대는 대학입학자격시험(SAT)과 대학입학학력고사(ACT) 점수 대신 고등학교의 각종 기록 등으로 신입생을 선발하고 있다. 하버드대는 지난 2020년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자 방역 문제로 시험 응시가 어려워졌다는 이유로 지원자의 시험 성적 제출을 요구하지 않았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최악의 상황을 넘긴 지난해부터 SAT와 ACT 점수를 반영하지 않는 입학 사정 시스템을 4년간 더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출처 : 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Safer Community Seminar (11월 28일 화요일 9AM)
11/14/2023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재외동포 웰컴센터 내년 6월 송도 개관
Talk & Talk
405
노동참여·생산성 향상이 인플레 억제
Talk & Talk
411
타깃, 상품 10개 넘으면 셀프계산 금지
Talk & Talk
111
물가급등에 중산층도 이걸로 끼니…"전세계 라면 소비 급증"
Travel & Food
482
타운업소, 추수감사절 파격 세일 나섰다
Talk & Talk
121
추수감사절 연휴…LAX 250만명 몰린다
Travel & Food
378
"MS가 쿠데타 일으켰다"…전세계 AI 대격변
Talk & Talk
217
코로나 자가검사 키트 다시 무료 배포
Live Updates (COVID-19, etc.)
121
성인 57% “식당 팁, 15% 이하 준다”
Talk & Talk
185
소비둔화 걱정… 유통업체들 대대적 할인 나서
Talk & Talk
377
“먹고 살기 힘든데… 이젠 전기요금마저 너무 올라”
Talk & Talk
308
직원 사무실 출근 압박 앞장서는 아마존
Job & Work Life
794
노조결성 움직임 확대… ‘4대 은행’ 웰스파고서도 투표 추진
Job & Work Life
308
'반도체 질서' 흔들린다…"세계 거물들도 韓기업 짠 판에서 설계"
Talk & Talk
450
추수감사절 개스값 급락 전망…2020년 이후 최저 수준
Talk & Talk
782
'불운 징크스' 50달러권 지난해 발행량 40년 만에 최대
Talk & Talk
394
불 탄 차에서 멀쩡한 텀블러, 이 영상 공개한 여성에 온 행운
Talk & Talk
424
[추수감사절 문 여는 업소] 홀푸드·랄프 단축 영업…한인마켓은 정상 운영
U.S. Life & Tips
322
美 추수감사절 교통량 최대 예상…12일간 3천만명 공항 몰릴 듯
Travel & Food
369
내년 세금 크레딧 상향, CTC 100불 올려
Tax & Salary
250
오픈AI 직원 500명, 이사 전원 사임 촉구…"안되면 MS 가겠다"
Talk & Talk
144
'인플레 주범' 찾기에 다시 떠오른 '그리드플레이션' 논쟁
Talk & Talk
208
전기차 밸류 5년 뒤 반토막…MSRP보다 평균 49.1% 급락
Talk & Talk
402
10번 Fwy 재개통…방화범 수배
Talk & Talk
216
"미국 사회 분열, 정치인보다 소셜미디어 책임이 더 크다"
Talk & Talk
302
오픈AI서 쫓겨난 '챗GPT 아버지' 올트먼, 결국 MS로 간다
Talk & Talk
518
[구인] 내비게이션/주차/모빌리티앱 모니터링 현지 조사원 모집
Part Time Jobs
135
‘전설의 팝 아티스트’ 숨결이 깃든 집, 후배 예술가들 배움의 터전으로
Travel & Food
449
실업수당 신청 2년래 최대, 9월 이후 8주 연속 증가
Job & Work Life
365
내년부터 아마존에서도 현대차 산다…아마존, 현대차와 파트너십
Talk & Talk
316
1361만불까지 상속세 면제…IRS, 내년부터 상향 조정
Tax & Salary
347
가주, 소수계 소상공인 지원 강화…AB2019 규정 부처별 하달
Job & Work Life
441
모기지 신청 2.8% 증가…5주 만에 최고치 기록
Talk & Talk
664
"90일 이상 해외 체류 재외국민등록 하세요"
Talk & Talk
240
추수감사절 온다, 본격 세일 경쟁…지출 작년보다 4% 증가 전망
Talk & Talk
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