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부터 로스쿨 입학시험 제외
By sxmxxxx Posted: 2022-11-22 10:14:17

▶ 법대, LSAT 자율 결정으로 법조계 다양성 제고에 도움

로스쿨들이 2025년부터 ‘로스쿨입학자격시험’(LSAT) 점수를 신입생 선발 과정에서 의무적으로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월스트릿저널(WSJ)은 로스쿨 신입생 선발 기준을 결정할 권한이 있는 미국변호사협회(ABA)가 법조계의 다양성 증진을 위해 이 같은 조치를 시행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개별 학교가 자체 판단에 따라 LSAT 점수를 사용하는 것은 계속 허용된다. LSAT 점수는 로스쿨 지원자의 논리력과 추론 능력을 평가하기 위해 사용됐다.

그동안 LSAT 성적으로만 로스쿨 신입생을 선발할 경우 법조계에서 소수인종과 여성, 저소득층 출신 등 다양성 부족 현상을 타개할 수 없다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

 

로스쿨 교수들의 모임인 법학교육협회(CLEA)는 LSAT이 좁은 의미에서 입학생의 학업능력을 예측하는 도구로 사용될 수 있지만, 법조인으로서의 성공 여부까지 예측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LSAT를 입학 사정에서 제외하면 법조계의 다양성 제고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것이다.

다만 로스쿨 학장들은 LSAT 대신 대학 학점 등으로 신입생을 선발할 경우 예측하지 못했던 다른 문제점이 불거질 수 있다면서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LSAT 의무화 폐지로 로스쿨 입학의 불투명성이 제고될 경우 오히려 부유층 자녀들이 유리해질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된다.

크리스틴 티스-알바레스 버클리 캘리포니아대(UC 버클리) 로스쿨 입학담당 부학장은 “LSAT 점수를 보지 않는다면 입학 사정에서 다른 편견들이 작용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신입생의 불균형이 더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최근 대학가에서는 입학 사정 시 LSAT 외에도 다양한 입학 자격시험을 반영하지 않는 학교들이 늘고 있다.

명문사학 하버드대는 대학입학자격시험(SAT)과 대학입학학력고사(ACT) 점수 대신 고등학교의 각종 기록 등으로 신입생을 선발하고 있다. 하버드대는 지난 2020년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자 방역 문제로 시험 응시가 어려워졌다는 이유로 지원자의 시험 성적 제출을 요구하지 않았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최악의 상황을 넘긴 지난해부터 SAT와 ACT 점수를 반영하지 않는 입학 사정 시스템을 4년간 더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출처 : 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Safer Community Seminar (11월 28일 화요일 9AM)
11/14/2023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10번 Fwy 화재는 악의적 방화"
Talk & Talk
68
달라진 美 쇼핑 시즌 고용시장…유통업체, 일손 확보 수요↓
Job & Work Life
188
현대차, 美 공장 생산직 임금 내년 14% 인상…2028년까지 25%↑
Job & Work Life
510
“미국인, 집 안사고 여행·인테리어에 돈 쓴다”
Talk & Talk
72
경상남도 방문하면 1인당 50만원 지원
Travel & Food
488
“팁 제도… 기준도 없고 한마디로 엉망이다”
Talk & Talk
347
내년 세금보고 준비 ‘스타트’… 올해 해야 내년 절세
Tax & Salary
722
올바른 직장 이메일 사용법 모르면 ‘왕따’되기 쉬워
Job & Work Life
742
취업·가족이민 또 전면 동결
Visa,Green Card,Citizenship
218
美 기업들, 연말 쇼핑 시즌 앞두고 인플레 우려
Talk & Talk
746
난데없이 수백달러 결제…전세계 '부킹닷컴' 고객 정보 털렸다
Travel & Food
735
Z세대 2명 중 1명 “취직보다 창업”
Job & Work Life
104
허리케인 힐러리 덕분?…화재 피해 면적 평년의 5분의 1
Talk & Talk
529
한국서 김치 배송 재개…우정사업본부 3년 만에
Travel & Food
302
미국 방문 해외여행객 씀씀이 커졌다
Travel & Food
387
내년 과세 소득기준 상향…독신 22% 구간 2000불 이상↑
Tax & Salary
170
볶음밥·주먹밥…한국 냉동밥 판매 급상승
Travel & Food
475
대형 화재 10번 Fwy 폐쇄, 출퇴근 대란
Talk & Talk
199
돌연 분홍색으로 변한 하와이 연못... “바닷물보다 염도 2배”
Talk & Talk
477
“7%대 모기지 부담?… 그냥 올 캐시로 살게”
Talk & Talk
774
병원들 임시직 간호사 의존도 심화
Job & Work Life
471
신규 실업수당 청구 감소 ‘2주 이상’ 신청은 7주째↑
Job & Work Life
651
모기지 평균금리, 7.61%로 하락
Talk & Talk
524
하루 아침 계좌 폐쇄됐는데… 은행은 ‘나몰라라’
Talk & Talk
404
비만 시장, 본격 경쟁 체제… 신제품 속속 등장
Talk & Talk
834
“한국회화의 주류는 채색화… 전통에서 현대까지”
Talk & Talk
299
스마트폰 시대 끝나나…옷에 붙이는 'AI 기기' 나왔다
Talk & Talk
413
영주권 문호 2개월 연속 전면 동결…가족·취업이민 발급·접수일은 그대로
Visa,Green Card,Citizenship
487
'시민권자도 재외동포' 재외동포기본법 시행
Talk & Talk
295
LA 개스값 5.20불…하락세 지속 전망…가주 5달러 아래로 떨어질 듯
Talk & Talk
393
은행들 점보론 꺼리기 시작…금액 크고 수익성은 낮아
Talk & Talk
132
남가주 주택매물 전년비 32% 감소…팬데믹 전보다는 52% 줄어
Talk & Talk
361
코웨이 노조, 설립지원 단체 전횡에 반기
Job & Work Life
312
구급차 이용 폭탄청구서 금지…과다청구 금지법 내년 발효
Talk & Talk
640
반중 정치공세 부작용…미국내 아시안 혐오로
Talk & Talk
6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