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부터 로스쿨 입학시험 제외
By sxmxxxx Posted: 2022-11-22 10:14:17

▶ 법대, LSAT 자율 결정으로 법조계 다양성 제고에 도움

로스쿨들이 2025년부터 ‘로스쿨입학자격시험’(LSAT) 점수를 신입생 선발 과정에서 의무적으로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월스트릿저널(WSJ)은 로스쿨 신입생 선발 기준을 결정할 권한이 있는 미국변호사협회(ABA)가 법조계의 다양성 증진을 위해 이 같은 조치를 시행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개별 학교가 자체 판단에 따라 LSAT 점수를 사용하는 것은 계속 허용된다. LSAT 점수는 로스쿨 지원자의 논리력과 추론 능력을 평가하기 위해 사용됐다.

그동안 LSAT 성적으로만 로스쿨 신입생을 선발할 경우 법조계에서 소수인종과 여성, 저소득층 출신 등 다양성 부족 현상을 타개할 수 없다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

 

로스쿨 교수들의 모임인 법학교육협회(CLEA)는 LSAT이 좁은 의미에서 입학생의 학업능력을 예측하는 도구로 사용될 수 있지만, 법조인으로서의 성공 여부까지 예측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LSAT를 입학 사정에서 제외하면 법조계의 다양성 제고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것이다.

다만 로스쿨 학장들은 LSAT 대신 대학 학점 등으로 신입생을 선발할 경우 예측하지 못했던 다른 문제점이 불거질 수 있다면서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LSAT 의무화 폐지로 로스쿨 입학의 불투명성이 제고될 경우 오히려 부유층 자녀들이 유리해질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된다.

크리스틴 티스-알바레스 버클리 캘리포니아대(UC 버클리) 로스쿨 입학담당 부학장은 “LSAT 점수를 보지 않는다면 입학 사정에서 다른 편견들이 작용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신입생의 불균형이 더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최근 대학가에서는 입학 사정 시 LSAT 외에도 다양한 입학 자격시험을 반영하지 않는 학교들이 늘고 있다.

명문사학 하버드대는 대학입학자격시험(SAT)과 대학입학학력고사(ACT) 점수 대신 고등학교의 각종 기록 등으로 신입생을 선발하고 있다. 하버드대는 지난 2020년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자 방역 문제로 시험 응시가 어려워졌다는 이유로 지원자의 시험 성적 제출을 요구하지 않았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최악의 상황을 넘긴 지난해부터 SAT와 ACT 점수를 반영하지 않는 입학 사정 시스템을 4년간 더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출처 : 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연준, 2분기 금리인하… 투자은행들 ‘만장일치’
Talk & Talk
237
“물가 인상, 임금 상승으로 상쇄”
Talk & Talk
281
“올 캐시로 집 살게요”… “그럼 내역 신고하세요”
Talk & Talk
235
수퍼보울 주말 음주운전 단속 강화…남가주 전역서 순찰 늘려
Talk & Talk
217
"AI로 만든 로보콜은 불법"…연방통신위 만장일치 결정
Talk & Talk
221
플라스틱백 전면금지 추진…1회용 금지 10년…효과 미미
Talk & Talk
202
빅테크들 “더 좋은 AI 쓰려면 돈을 내라”
Talk & Talk
211
구글 바드 ‘제미나이’로 명칭변경…최상위 모델 ‘울트라’ 출시
Talk & Talk
209
옐런 재무 “물가인상, 임금상승으로 상쇄…경제, 선진국 최고”
Talk & Talk
223
실업수당 청구 21만8천건으로 감소…탄탄한 노동시장 지속
Job & Work Life
1272
마켓도 뛰어들며 불붙은 ‘K-베이커리’ 가맹 사업
Travel & Food
227
40년간 美대선 1번 빼고 다 맞춘 교수 "지금은 바이든이 약간..."
Talk & Talk
142
AT&T 가주 유선전화 사업 접는다…케이블 배선 유지 운영비 비싸
Talk & Talk
34
나사 산하 JPL 정리해고…직원 530명, 계약직 40여명
Job & Work Life
247
LA만 민원 550건…남가주 도로 팟홀 비상
Talk & Talk
25
"기존 집값 보다 최대 30% 싸질 전망"
Talk & Talk
30
자동차보험 의도적 가입 지연, 보험사 처벌
Talk & Talk
33
주택보험만 가입했다면 폭우 피해보상 못받는다
Talk & Talk
17
한국어교사
Part Time Jobs
81
도미니크 최, 한인 최초 LAPD 국장 탄생
Talk & Talk
159
아마존, 의료·약국사업 감원…지난 1년여간 2만7천명 줄여
Job & Work Life
362
흔들리는 맥주 시장… 지난해 출하량 급감
Travel & Food
169
올해 수퍼보울 30초 광고비 700만달러
Talk & Talk
144
졸업후 미국내 취업 어려워져…한인 유학생 감소
College Life
265
임윤찬 올해도 할리웃보울 온다
Travel & Food
154
임신했다고 ‘해고 압박’ 등 차별 당해
Job & Work Life
235
작년 美의 최대수입국 ‘중국→멕시코’로…美中 무역갈등 여파
Talk & Talk
35
현대로템, LA 메트로 전동차 공급…6억6369만불 규모 최종 낙찰
Talk & Talk
13
'현금 부자' 글로벌 명품업체, 뉴욕 5번가 부동산 쇼핑 확산
Talk & Talk
14
타은행은 폐쇄하는데…美 최대 JP모건체이스 "지점 더 늘릴 것"
Talk & Talk
14
뉴욕 한류 중심 문 열었다…미리 본 ‘문화원 새 청사’
Talk & Talk
13
가계 부채 17조5000억불, 사상 최고…크레딧카드 빚 1조1300억달러
Talk & Talk
13
비자·마스터카드 집단소송 보상금 지급…뱅크카드서비스 핫라인 지원
Talk & Talk
19
세금 보고 국세청 사칭 주의보…이메일·문자·SNS 통해 접근
Talk & Talk
13
LACMA 체스터 장 전시회 연다…'한국의 보물들' 공개
Travel & Food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