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2025년부터 로스쿨 입학시험 제외
By sxmxxxx Posted: 2022-11-22 10:14:17

▶ 법대, LSAT 자율 결정으로 법조계 다양성 제고에 도움

로스쿨들이 2025년부터 ‘로스쿨입학자격시험’(LSAT) 점수를 신입생 선발 과정에서 의무적으로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월스트릿저널(WSJ)은 로스쿨 신입생 선발 기준을 결정할 권한이 있는 미국변호사협회(ABA)가 법조계의 다양성 증진을 위해 이 같은 조치를 시행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개별 학교가 자체 판단에 따라 LSAT 점수를 사용하는 것은 계속 허용된다. LSAT 점수는 로스쿨 지원자의 논리력과 추론 능력을 평가하기 위해 사용됐다.

그동안 LSAT 성적으로만 로스쿨 신입생을 선발할 경우 법조계에서 소수인종과 여성, 저소득층 출신 등 다양성 부족 현상을 타개할 수 없다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

 

로스쿨 교수들의 모임인 법학교육협회(CLEA)는 LSAT이 좁은 의미에서 입학생의 학업능력을 예측하는 도구로 사용될 수 있지만, 법조인으로서의 성공 여부까지 예측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LSAT를 입학 사정에서 제외하면 법조계의 다양성 제고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것이다.

다만 로스쿨 학장들은 LSAT 대신 대학 학점 등으로 신입생을 선발할 경우 예측하지 못했던 다른 문제점이 불거질 수 있다면서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LSAT 의무화 폐지로 로스쿨 입학의 불투명성이 제고될 경우 오히려 부유층 자녀들이 유리해질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된다.

크리스틴 티스-알바레스 버클리 캘리포니아대(UC 버클리) 로스쿨 입학담당 부학장은 “LSAT 점수를 보지 않는다면 입학 사정에서 다른 편견들이 작용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신입생의 불균형이 더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최근 대학가에서는 입학 사정 시 LSAT 외에도 다양한 입학 자격시험을 반영하지 않는 학교들이 늘고 있다.

명문사학 하버드대는 대학입학자격시험(SAT)과 대학입학학력고사(ACT) 점수 대신 고등학교의 각종 기록 등으로 신입생을 선발하고 있다. 하버드대는 지난 2020년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자 방역 문제로 시험 응시가 어려워졌다는 이유로 지원자의 시험 성적 제출을 요구하지 않았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최악의 상황을 넘긴 지난해부터 SAT와 ACT 점수를 반영하지 않는 입학 사정 시스템을 4년간 더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출처 : 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존엄사 선택 증가세…찬반 논란은 여전
Talk & Talk
509
피자도 찍어 먹는다, 미국 홀린 한국 매운맛
Travel & Food
200
절도, 소매점도 못 잡는데 화물로 급속 확산
Talk & Talk
53
한국인 박사 미국서 1만 명 배출
Talk & Talk
77
인공지능(AI), 저임금 일자리 위협
Job & Work Life
123
실업수당 2주 연속 감소…1만건 줄어든 23만건
Job & Work Life
118
인플레와의 전쟁… 개솔린·식품 ‘복병’
Talk & Talk
87
‘입장 바꾼’ 애플 “소비자들의 ‘수리할 권리’ 법안 지지”
Talk & Talk
127
미국 교사 부족 심각하다…자격증 없이 수학 가르치기도
Job & Work Life
660
‘모기 조심’… 웨스트 나일 사망자 발생
Live Updates (COVID-19, etc.)
222
애나하임 등 남가주 DMV 3곳 문 닫아
Talk & Talk
528
'샌드위치 맛집' 서브웨이, 13조원에 팔렸다…배라·던킨과 한솥밥
Talk & Talk
103
"코로나19 재확산 조짐, 트리플데믹도 가능"
Live Updates (COVID-19, etc.)
64
레이커스, 코비 동상 건립…크립토닷컴 아레나 앞에
Talk & Talk
474
'위구르 논란' 中 패스트패션 업체 쉬인, 오프라인 美시장 진출
Talk & Talk
114
"대구서 유럽·미국 바로 간다"...3.5㎞ 활주로 깔리는 TK신공항
Travel & Food
80
종이 빨대 불편해도 참았는데…"플라스틱 빨대만큼 인체 유해"
Talk & Talk
203
임금 상승 꺾인다…25년까지 연 3%로
Job & Work Life
152
주상원, 흑인 노예 후손 보상안 발의…1인당 최대 120만불 보상금
Talk & Talk
45
아시안들 여유없어 못 쉰다…휴가 못쓴 이 25%가 아시안
Job & Work Life
113
노동절 여행 한인, 작년의 2배 증가…한인여행사 모객률 90~100%
Travel & Food
93
머그샷 찍은 첫 전 대통령…대선 뒤집기 혐의 트럼프
Talk & Talk
72
파월 "추가 금리 인상 준비돼 있어…인플레 목표 2% 유지"
Talk & Talk
40
“코로나 사기 꼼짝마”
Talk & Talk
152
오피스 이어 물류창고 업계도 ‘적신호’
Job & Work Life
661
너무나 뜨거운 고용시장…의미없어진 7.25달러 최저임금
Tax & Salary
176
할리우드 작가들 파업 113일째…제작사측, 협상안 공개로 압박
Job & Work Life
115
LAPD 경찰관 초봉 9만4천달러로 오른다
Job & Work Life
307
‘마스크 착용’ 직장 늘어난다
Job & Work Life
126
집단 소송 배상금 최대 2만불대…페이스북·메이시스·돌 등
U.S. Life & Tips
101
반려견 키우는 비용 '3만5452달러'…사료·병원비 등 평생 비용
Talk & Talk
634
파업 중에도 실업수당 지급 법안 논란…가주 상원 최장 6개월 지급안
Job & Work Life
180
작년 한인 영주권자 늘었다…1만6172명…31% 증가
Visa,Green Card,Citizenship
183
자동차 보험, 이젠 가입도 어렵다…가주서 철수나 신규 꺼리기도
Talk & Talk
190
“조수석·뒷좌석도 안전벨트 경고 장착”
Talk & Talk
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