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부터 로스쿨 입학시험 제외
By sxmxxxx Posted: 2022-11-22 10:14:17

▶ 법대, LSAT 자율 결정으로 법조계 다양성 제고에 도움

로스쿨들이 2025년부터 ‘로스쿨입학자격시험’(LSAT) 점수를 신입생 선발 과정에서 의무적으로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월스트릿저널(WSJ)은 로스쿨 신입생 선발 기준을 결정할 권한이 있는 미국변호사협회(ABA)가 법조계의 다양성 증진을 위해 이 같은 조치를 시행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개별 학교가 자체 판단에 따라 LSAT 점수를 사용하는 것은 계속 허용된다. LSAT 점수는 로스쿨 지원자의 논리력과 추론 능력을 평가하기 위해 사용됐다.

그동안 LSAT 성적으로만 로스쿨 신입생을 선발할 경우 법조계에서 소수인종과 여성, 저소득층 출신 등 다양성 부족 현상을 타개할 수 없다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

 

로스쿨 교수들의 모임인 법학교육협회(CLEA)는 LSAT이 좁은 의미에서 입학생의 학업능력을 예측하는 도구로 사용될 수 있지만, 법조인으로서의 성공 여부까지 예측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LSAT를 입학 사정에서 제외하면 법조계의 다양성 제고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것이다.

다만 로스쿨 학장들은 LSAT 대신 대학 학점 등으로 신입생을 선발할 경우 예측하지 못했던 다른 문제점이 불거질 수 있다면서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LSAT 의무화 폐지로 로스쿨 입학의 불투명성이 제고될 경우 오히려 부유층 자녀들이 유리해질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된다.

크리스틴 티스-알바레스 버클리 캘리포니아대(UC 버클리) 로스쿨 입학담당 부학장은 “LSAT 점수를 보지 않는다면 입학 사정에서 다른 편견들이 작용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신입생의 불균형이 더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최근 대학가에서는 입학 사정 시 LSAT 외에도 다양한 입학 자격시험을 반영하지 않는 학교들이 늘고 있다.

명문사학 하버드대는 대학입학자격시험(SAT)과 대학입학학력고사(ACT) 점수 대신 고등학교의 각종 기록 등으로 신입생을 선발하고 있다. 하버드대는 지난 2020년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자 방역 문제로 시험 응시가 어려워졌다는 이유로 지원자의 시험 성적 제출을 요구하지 않았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최악의 상황을 넘긴 지난해부터 SAT와 ACT 점수를 반영하지 않는 입학 사정 시스템을 4년간 더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출처 : 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경제난에 401K 긴급 인출 급증…밴가드 계좌 500만개 조사
Talk & Talk
115
K-피플 58회 "미국 취업, 이렇게 이루어진다!" 잡코리...
Job & Work Life
755
커버드 CA 가입 서둘러야… 직장보험 가입자 가족으로도 확대
U.S. Life & Tips
424
주 최저임금 15.50달러·채용시 급여공개 의무화
Tax & Salary
636
“美연준 1년 전 경기 전망 빗나가…이번 FOMC 회의 주목”
Talk & Talk
407
美 인플레 최악 넘겼나…11월 CPI, 작년 말 이후 최소폭 7.1%↑
Talk & Talk
417
바이든, 美인플레 둔화 통계에 “옳은 방향…정상화엔 시간 걸려”
Talk & Talk
440
전기차 판매 전환 걸림돌은 비싼 가격
Talk & Talk
411
'미국에도 왕족이?' 하와이 마지막 공주, 96세로 별세
Talk & Talk
6
美 "핵융합 발견 100년만 인공재연 성공…과학계 획기적 사건"
Talk & Talk
22
시민권 신청 시 영주권 자동 갱신
U.S. Life & Tips
17
코로나19 진정시킨 mRNA기술, 암에도 효과…모더나, 백신 개발중
Talk & Talk
11
EDD 실업수당 ‘한국어 전용라인’ 개설
Job & Work Life
452
“미 투자업계, FAANG 시대 저물고 있다”
Talk & Talk
411
세계 공급망 혼란에 미국 물류 중심, ‘서부→동부’ 이동
Talk & Talk
452
독감·RSV 진단수요 급증
Live Updates (COVID-19, etc.)
404
美 구인난 심화에 물류·소매업체들, 면접도 없이 직원 채용
Job & Work Life
469
스트레스 줄고 효율 높아…'주 4일제' 높은 만족도
Job & Work Life
454
독감 시즌 몇 가지 필수품…애드빌 보다는 타이레놀 복용 권장
Live Updates (COVID-19, etc.)
397
K-피플 58회 "미국 취업, 이렇게 이루어진다!" 잡코리...
Job & Work Life
466
Orlando, Florida General Event Staff 1/23/23-1/27/23
Part Time Jobs
20
“연말 미국 내 배송, 서두르세요” UPS·페덱스 등 마감 발표
U.S. Life & Tips
454
주택보험료 9.3% 급등…가주 평균 1284불
U.S. Life & Tips
455
한국 입국 6개월 지나야 '건강보험 혜택'
Travel & Food
437
美 11월 생산자물가 7.4%↑…시장 예상보다 더 올라
Talk & Talk
473
경기침체냐… 연착륙이냐… 내년 가주 경제 ‘갈림길’
Talk & Talk
446
월가도 감원 찬바람
Job & Work Life
426
소셜연금 차감없는 근로소득 내년 2천달러 더 오른다
Tax & Salary
462
재외동포청 ‘원스톱 민원서비스’ 제공
Talk & Talk
379
美 ‘계속 실업수당’ 청구, 2월 이후 최다…노동시장 식어가나
Job & Work Life
485
현대·SK온,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배터리 합작공장 발표
Job & Work Life
479
2022 회계연도 美시민권 취득자 102만3천200명…역대 3번째 기록
Talk & Talk
400
코로나·독감·RSV ‘트리플데믹’ 감기약도 동났다
Live Updates (COVID-19, etc.)
437
유산세(Estate Tax) 면세 한도 절반으로 줄어든다
U.S. Life & Tips
426
연방의회서 ‘김치의 날’ 축제
Talk & Talk
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