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부터 로스쿨 입학시험 제외
By sxmxxxx Posted: 2022-11-22 10:14:17

▶ 법대, LSAT 자율 결정으로 법조계 다양성 제고에 도움

로스쿨들이 2025년부터 ‘로스쿨입학자격시험’(LSAT) 점수를 신입생 선발 과정에서 의무적으로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월스트릿저널(WSJ)은 로스쿨 신입생 선발 기준을 결정할 권한이 있는 미국변호사협회(ABA)가 법조계의 다양성 증진을 위해 이 같은 조치를 시행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개별 학교가 자체 판단에 따라 LSAT 점수를 사용하는 것은 계속 허용된다. LSAT 점수는 로스쿨 지원자의 논리력과 추론 능력을 평가하기 위해 사용됐다.

그동안 LSAT 성적으로만 로스쿨 신입생을 선발할 경우 법조계에서 소수인종과 여성, 저소득층 출신 등 다양성 부족 현상을 타개할 수 없다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

 

로스쿨 교수들의 모임인 법학교육협회(CLEA)는 LSAT이 좁은 의미에서 입학생의 학업능력을 예측하는 도구로 사용될 수 있지만, 법조인으로서의 성공 여부까지 예측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LSAT를 입학 사정에서 제외하면 법조계의 다양성 제고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것이다.

다만 로스쿨 학장들은 LSAT 대신 대학 학점 등으로 신입생을 선발할 경우 예측하지 못했던 다른 문제점이 불거질 수 있다면서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LSAT 의무화 폐지로 로스쿨 입학의 불투명성이 제고될 경우 오히려 부유층 자녀들이 유리해질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된다.

크리스틴 티스-알바레스 버클리 캘리포니아대(UC 버클리) 로스쿨 입학담당 부학장은 “LSAT 점수를 보지 않는다면 입학 사정에서 다른 편견들이 작용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신입생의 불균형이 더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최근 대학가에서는 입학 사정 시 LSAT 외에도 다양한 입학 자격시험을 반영하지 않는 학교들이 늘고 있다.

명문사학 하버드대는 대학입학자격시험(SAT)과 대학입학학력고사(ACT) 점수 대신 고등학교의 각종 기록 등으로 신입생을 선발하고 있다. 하버드대는 지난 2020년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자 방역 문제로 시험 응시가 어려워졌다는 이유로 지원자의 시험 성적 제출을 요구하지 않았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최악의 상황을 넘긴 지난해부터 SAT와 ACT 점수를 반영하지 않는 입학 사정 시스템을 4년간 더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출처 : 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유통량 최대인 미국 100달러 지폐, 쓰기는 가장 어려워
Talk & Talk
108
지난해 사기 피해액 100억불 돌파…투자 사기만 46억불
Talk & Talk
55
[FOCUS] 자녀 없는 맞벌이, 전체의 43%…순자산 가장 많다
Talk & Talk
60
나이트클럽 문지기였던 냅, PGA 챔피언 인생역전 스윙
Talk & Talk
31
5000만원 패키지도 매진…보조금 주고 스위프트 모셔온 이 나라
Travel & Food
56
세금보고 때 예납 세금 미납 과태료 주의
Tax & Salary
101
주택 차압건수 크게 늘었다
Talk & Talk
120
자동차 너무 비싸…한인, 리스보다 구매 선호
Talk & Talk
128
무료 미주한인 온라인 북클럽 커뮤니티 [북챗] 3월 북클럽
Talk & Talk
241
미용실 헤어디자이너,스텝 모집
Part Time Jobs
479
패션디자이너 과외 합니다 / Fashion Designer Tutoring in New York
Part Time Jobs
201
‘벌금 폭탄’ 예고된 애플의 반발, “스포티파이가 무임승차하려 해”
Talk & Talk
651
“연준, 금리 인하 6월 개시 전망”
Talk & Talk
460
미국에서 의사 되기… 현실은 ‘바늘구멍’
Job & Work Life
929
제값 못 하는 대학 졸업장…52%, 1년 뒤도 불완전 취업
Job & Work Life
688
K푸드 열풍 힘 받아 K소스도 뜬다…작년 한국 소스 수입 2만톤
Travel & Food
646
내일 정월대보름…나물·부럼 넘쳐요…잡곡류까지 세일 풍성
Travel & Food
402
남가주 에스크로 사기 증가…이메일 정보 빼내 송금 유도
Talk & Talk
397
"마약 확산 탓 LA 노숙인 사망 10년 새 4배 급증"
Talk & Talk
379
“전기차 사기 게임은 끝났다, 테슬라? 100년 전 포드 보라”
Talk & Talk
390
"트럼프, 역대 최대 이민자 추방 계획"…WP "군병력 동원 정책 모델"
Talk & Talk
380
"개전 후 최대 제재" 美 대러 제재 발표…韓기업 1곳 포함됐다
Talk & Talk
389
PDF 요약·질문 답변해주는 ‘AI 비서’
Job & Work Life
520
자산 191억… 뱅크오브호프 전국 랭킹 ‘탑 100’
Talk & Talk
442
다우지수에 아마존 편입…월그린스 6년만에 빠져
Talk & Talk
447
머스탱 마하E 8100불 인하…모델 Y보다 시작가 낮아져
Talk & Talk
353
크레딧리포트 오류 2년새 2배 급증
Talk & Talk
89
美도 먹거리 부담 31년만에 최고...Fed “금리 빨리 내리면 위험”
Talk & Talk
101
1년 5억3100만 라운드…제2의 골프붐
Talk & Talk
66
15만명 학자금 부채 추가 탕감…SAVE 등록자 대상 12억불 규모
Talk & Talk
32
주택시장에 역대급 '실버 쓰나미' 닥칠까
Talk & Talk
34
밀려드는 컨테이너… LA항 ‘서부 관문’ 명성 회복
Talk & Talk
728
가주 부동산 재산세 전국서 9번째로 높다
Talk & Talk
302
재외공관들 주재관 관리부실·기강해이 ‘심각’
Talk & Talk
616
LA카운티 투표소 한인 요원 턱없이 부족
Job & Work Life
519